'대선 후 첫 대면' 尹대통령·이재명, 악수했지만 대화 없었다

  • 0

'尹 비속어 논란' 대치 속 7개월만에 만나
정진석·이재명 나란히 앉아 이야기하기도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3월 대선 당시 TV토론에서 만난 이후 7개월 만에 국군의날 기념식에서 첫 대면했다.

윤 대통령 순방 당시 비속어 논란을 둘러싼 여야 강대강 대치 국면 속에서 두 사람의 조우에 관심이 쏠렸는데, 간단하게 악수를 나눴을 뿐 따로 대화를 나누지는 못했다.

윤 대통령과 이 대표는 1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군의날 기념식에 나란히 참석했다.

행사장에 먼저 도착한 이 대표는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과 단상 위 좌석에서 윤 대통령을 기다렸다.

윤 대통령 내외가 행사 시간에 맞춰 도착하자 여야 지도부는 일어나 박수로 맞이했고, 윤 대통령은 손을 흔들어 화답했다.

사열을 마치고 단상으로 올라온 윤 대통령은 다른 내빈들과 맨 앞줄에 앉은 정 비대위원장, 이 대표, 주 원내대표와 간단한 악수를 나누며 인사했다.

이후 행사가 끝날 때까지 윤 대통령과 이 대표 사이 별도의 대화 시간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 대표는 전날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비속어 논란'을 두고 "지금 들어도 바이든 맞지 않나. 욕하지 않았나. 적절하지 않은 말을 하지 않았나"라며 윤 대통령을 직접 겨냥한 바 있다.

민주당이 최근 박진 외교부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국회에서 단독 처리했지만, 윤 대통령이 전날 "이를 받아들이지 않겠다며" 거부의 뜻을 밝히면서 여야의 협치는 더욱 요원해지고 있다.

이 대표는 당 대표 취임 후 윤 대통령을 향해 민생 문제를 의제로 여러 차례 회담을 요청했지만 성사되지 않고 있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일 오전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일 오전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이날 기념식에서는 정 비대위원장과 이 대표가 가까이 앉아 이야기를 주고받는 모습도 보였다. 다만 두 사람 사이에서도 현안과 관련한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