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써달란 말에 화났다"…편의점 여직원 모자 벗기고 손목 잡아끈 60대 벌금형

  • 0

마스크 관련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마스크 관련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음식점 직원이 마스크 착용을 요구하자 이에 화가 난다는 이유로 여성 직원의 손목을 잡아끌어 상해를 입힌 60대 남성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원주지원(형사 2단독 이지수 판사)은 상해 혐의로 기소된 A씨(67·남)에게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 7일 오전 10시 40분즘 원주시 한 음식점에서 종업원 B(56·여)씨가 '마스크를 써 달라'고 하자 화가 나 B씨가 쓰고 있던 모자를 벗기고, 이에 B씨가 112에 신고하자 B씨의 손목을 잡아끌어 상해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A씨는 B씨에게 마스크를 써달라는 요구를 받자, 화가 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피해자의 손목을 잡아 끌어당겨 전치 2주의 치료가 필요한 상처를 입힌 혐의가 인정된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