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정부 첫 국군의날 기념식 거행…'북핵' 맞먹는 괴물미사일 영상 첫 공개

  • 0

현무계열 고위력 탄도미사일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오전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열병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오전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열병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정부의 첫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서 북핵에 버금가는 위력을 지닌 '괴물 미사일'이 영상으로 처음 공개됐다.

국방부는 1일 오전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튼튼한 국방, 과학기술 강군'을 주제로 제 74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국군의날 행사가 계룡대에서 개최된 것은 지난 2016년 이후 6년 만이다.

이날 열병에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는 능력을 과시하고자 킬체인, 한국형 미사일방어(KAMD), 대량응징보복(KMPR)으로 이어지는 한국형 3축 체계 전력들이 동원됐다.

특히 3축 체계를 설명하는 영상에서는 'KMPR'에 대한 설명에 이어 고위력 현무 탄도미사일 발사 장면이 짧게 나왔다.

고위력 현무 탄도미사일은 세계 최대 탄두 중량을 자랑하는데, 탄두 중량 추정치가 9톤(t)까지 제시된 적 있다. 해당 미사일의 구체 제원은 극비 사항이다.

한 발 만으로 북한 지하 벙커까지 무력화할 수 있는 위력을 지녔으며, 여러 발을 동시 발사할 경우 전술 핵무기 투하에 버금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북한이 핵을 사용해 도발할 경우 우리 군이 응징·보복·대응에 투입할 수 있는 최강의 재래식 전력으로 꼽힌다.

고위력 탄도미사일은 지난 2020년 시험발사에 성공, 지난해 9월에는 350㎞를 날아가 3m 안팎의 정확도로 표적에 명중하는 영상을 군이 공개했다.

하지만 당시에는 보안 유지를 위해 현무 계열의 다른 미사일 영상을 공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에서 "대한민국의 땅과 바다, 하늘에서 국토방위의 소임을 다하는 국군과 해외 파병 장병 여러분의 헌신과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을 향해 "이제라도 비핵화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정부는 한미 연합훈련을 보다 강화해 '행동하는 동맹'을 구현하고, 한국형 3축 체계를 조속히 완성해 대북 정찰·감시·타격 능력을 획기적으로 보강할 것"이라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