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4곳 우크라 점령지 합병조약 서명 "모든 수단 동원해 지켜"

  • 0

[그래픽]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 점령지 영토편입 절차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
[그래픽]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 점령지 영토편입 절차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내 4곳 점령지 합병 조약에 서명했다.

타스 통신 보도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크렘린궁에서 우크라이나 내 4개 점령지와의 합병 조약을 진행했다.

서명에 앞선 연설에서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에 새로운 4개 지역이 생겼다"며 "러시아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영토를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최근 러시아에 제기되고 있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핵무기 사용 가능성을 의식한듯, "미국은 일본에 2차례 핵무기를 사용하는 선례를 남겼다"면서 "서방은 민주주의를 말할 자격이 없다"고도 했다.

이번에 새로 합병되는 곳은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인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루간스크(우크라이나명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과 남부 지역인 자포리자 주·헤르손 주 등 4개 지역이다.

이들 4개 지역에서는 지난 23~27일 주민투표가 실시됐고, 지역별 87~99%의 찬성률로 러시아와의 합병이 결정됐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