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내년 ADB총회 의장 선출돼 "아시아 경제협력·통합 복원해야"

  • 0

"기존 방식으로는 대규모 개발 재원 충족할 수 없어"

제55차 아시아개발은행(ADB) 연차총회 참석차 필리핀 마닐라를 방문 중인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9일(현지시간) ADB에서 열린 차기 개최국 대한민국 홍보행사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55차 아시아개발은행(ADB) 연차총회 참석차 필리핀 마닐라를 방문 중인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9일(현지시간) ADB에서 열린 차기 개최국 대한민국 홍보행사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내년 5월 인천 송도에서 열리는 차기 아시아개발은행(ADB) 연차총회 의장에 선출됐다.

30일 기재부에 따르면 추 부총리는 전날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제55차 ADB 연차총회에 한국 대표로 참석해 의장직을 넘겨받고 차기 총회 개최국 행사를 진행했다.

우리나라가 ADB 연차총회를 대면 개최하는 것은 역대 세 번째로, 당초 개최 시기는 2020년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일정이 연기됐다.

추 부총리는 연설을 통해 "지난 2년간 코로나19로 위축된 아시아·태평양 역내 경제협력과 통합을 복원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과제"라면서 "기존 공공 중심의 재원 조달이나 무상원조·차관과 같은 금융 방식으로는 앞으로 급증하는 대규모 개발 재원을 충족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30년까지 ADB의 기후 금융 지원 목표 1천억달러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민간금융의 적극적 참여가 필요하며 보증과 같은 새로운 금융 수단의 도입도 선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사카와 마사츠구 ADB 총재는 축사에서 "3년 만에 처음으로 전면 대면 행사로 개최되는 내년 총회가 역내 경제 회복을 위한 회원국의 의지를 다지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총회에는 68개 ADB 회원국의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 등이 참석해 코로나19 이후 기후 위기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연차보고서와 내년 예산안 등 ADB 운영 관련 안건도 함께 승인됐다.

한편 ADB는 아시아·태평양 개발도상국의 경제 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1966년 설립된 다자개발은행이다.

우리나라는 ADB 창립 회원국으로 지분율 5.03%를 보유하고 있으며, 현재 영구 이사국 자리를 맡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