巨野, 박진 장관 해임건의안 단독 처리…與 "헌정사 오점"

  • 0

국민의힘, 본회의서 집단 퇴장 반발…해임건의안 찬성 168명으로 가결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에 대해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에 대해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의원들이 28일 오후 국회 본관 계단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안에 항의하는 피켓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의원들이 28일 오후 국회 본관 계단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안에 항의하는 피켓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거대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이 29일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단독 통과시켰다. 국민의힘은 헌정사에 오점을 남겼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박 장관 해임건의안은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에 상정돼 재석 의원 170명 중 찬성 168명, 반대 1명, 기권 1명으로 가결됐다. 해임건의안에 반발한 국민의힘은 상정에 앞서 집단 퇴장했다.

민주당은 해임건의안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 외교가 아무런 성과도 없이 국격 손상과 국익 훼손이라는 전대미문의 외교적 참사로 끝난 데 대하여 주무 장관으로서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회의 국무위원 해임건의는 법적 구속력은 없으나 정부여당에 정치적 압박으로 작용하는 만큼 파장이 적잖을 전망이다. 다만 윤석열 대통령은 거부권 행사를 암시했다.

국민의힘은 해임건의안이 통과되자 양금희 수석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이성을 상실한 민주당의 오늘 의회 폭거는 헌정사에 오점으로 남을 것"이라며 "교섭 단체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거대 야당에 의해 단독 상정, 통과된 장관 해임건의안은 국회 스스로 자신의 존재 가치를 부정했다"고 반발했다.

반면 민주당은 오영환 원내대변인 명의의 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에 이른 무능한 외교를 앞으로도 고수하겠다는 생각이 아니라면 박진 장관 해임건의안을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박 장관은 해임건의안 통과 직후 입장문에서 "외교는 어떠한 경우에도 정쟁의 희생물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흔들림 없이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