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안 좋아요" 동공 풀린 채 파출소 찾은 남성…팔에는 주사자국

  • 0

경찰청이 유튜브 채널을 통해 마약사범이 스스로 파출소를 찾아온 영상을 공개했다. 유튜브 캡처
경찰청이 유튜브 채널을 통해 마약사범이 스스로 파출소를 찾아온 영상을 공개했다. 유튜브 캡처

최근 마약 사건이 크게 늘고 있는 가운데 경찰청이 마약사범의 영상을 공개하며 경각심을 당부했다.

28일 경찰청 유튜브 채널에는 '제 발로 파출소에 온 마약사범?! 몸이 안 좋아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영상이 찍힌 곳은 인천미추홀경찰서 석암파출소로, 최근 이곳에 한 남성이 비틀거리며 들어오는 모습으로 영상이 시작된다.

이 남성은 소파에 털썩 주저앉으면서 "몸이 안 좋아요. 아…"라고 말했다. 술에 취한 듯 동공이 풀려 횡설수설하던 남성은 갑자기 한쪽 팔을 들어 보였다. 이에 경찰이 팔에 주사를 놓는 시늉을 하자 남성이 고개를 끄덕였다.

단순 주취자라 아니라 판단한 경찰은 대화를 이어가며 남성의 상태를 관찰했다. 그리고 팔에서 주사자국도 확인했다.

곧이어 신고를 받은 마약반이 파출소에 도착했고, 경찰서로 인계된 뒤 남성에게서는 필로폰 양성 반응이 확인됐다.

경찰은 "마약 투약은 호기심이 아닌 범죄"라고 경고했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올해 7월까지 검거한 마약류 사범은 총 7천447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6%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