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박진, 탁월한 능력…어떤 것이 옳고 그른지 국민이 잘 아실 것"

  • 0

野 해임건의안 통과 예고하자 입장 밝혀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 당론으로 발의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과 관련해 "박진 외교부 장관은 탁월한 능력을 가진 분"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도어스테핑(약식 기자회견)에서 "(박 장관은) 건강이 걱정될 정도로 전세계적으로 국익을 위해 동분서주 하고 있다"며 "어떤 것이 옳고 그른지는 국민들이 잘 알 거라 생각한다"고 했다.

앞서 지난 27일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는 대통령 해외 순방 외교 논란의 책임을 묻는 차원에서 박 장관의 해임건의안 제출이 '만장일치' 추인됐다.

민주당이 이날 열리는 국회 본회의에서 해임건의안이 통과될 것이라고 예고한 가운데, 윤 대통령은 박 장관의 능력을 인정하고 나서면서 거부권 행사를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헌법에 따르면 장관 등 국무위원에 대한 해임건의안은 국회의원 재적 3분의 1 이상이 발의하고 과반수가 찬성하면 가결된다. 169석을 가진 민주당은 박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단독 처리할 수 있는 셈이다.

다만 해임건의안이 발의돼 표결까지 이뤄진다 하더라도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할 수도 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전날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관련, 대북 정책과 안보와 관련된 입장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어제 북한 미사일 쏴서 NSC 상임위가 개최됐다. 올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벌써 20번이 넘는다"며 "안보라는 것은 공짜가 없는 것이고 모든 경제활동의 기초가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한미 해상 훈련이 몇 년만에 동해상에서 진행되고 있고, 오늘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방한한다"면서 대북 정책과 관련된 한·미 간 논의가 이뤄질 것을 시사했다.

이어 지난 주 유엔총회 참석 계기로 이뤄진 한미·한일간 환담이 짧은 시간에 그쳤다는 지적을 의식하듯 "100개 국가 이상이 모이는 다자 회의에서는 양자간 내밀한 이야기를 장시간 하기 어렵게 돼 있다"며 "(아베 신조) 일본 전 총리 국장에 참석했다가 들어와서 부족한 얘기들을 더 나눌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