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리남' 출연 50대 단역배우, 직원 성추행 혐의로 검찰 송치

  • 0

"피해자 손 잡은 적 있지만, 성추행한 적 없어"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 사진은 기사 본문 내용과 무관함.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 사진은 기사 본문 내용과 무관함.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드라마 '수리남'에 단역으로 출연한 50대 배우가 극단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8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세종문화회관 극단에 소속된 50대 남자 배우 A씨는 지난 4월 술자리에서 20대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사건 당시 피해자는 세종문화회관 고충상담실을 통해 성추행 피해 사실을 신고했고, 경찰에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A씨를 불러 조사한 뒤 지난 6월 검찰에 송치했다. 세종문화회관도 지난 7월 인사위원회를 열고 A씨를 중징계(면직해임)했다.

A씨는 억울하다며 재심을 청구했지만, 지난달 재심 인사위원회에서도 해임 결정이 유지됐다.

A씨는 채널A를 통해 "피해자 손을 잡은 적은 있지만, 성추행한 적은 없다. 검찰 조사를 통해 소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문화회관은 "적법한 절차와 피해자의 입장을 고려해 처리가 종료됐다"고 입장을 전했다.

한편, A씨는 최근 인기를 끌었던 드라마 '수리남'에 출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