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정진석 비대위 효력 정지는 재앙…가처분 기각돼 집권당 역할 해야"

  • 0

28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국민의힘 전주혜 비대위원이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 변론을 위해 법원으로 들어가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은 김종혁 비대위원. 연합뉴스
28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국민의힘 전주혜 비대위원이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 변론을 위해 법원으로 들어가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은 김종혁 비대위원. 연합뉴스

전주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28일 이준석 전 대표가 낸 '정진석 비상대책위원회' 효력 정지 가처분과 관련 "(인용된다면) 저희 당으로서는 재앙"이라고 말했다.

이날 전 비대위원은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가처분 사건 심문에 김종혁 비대위원과 함께 출석하면서 "인용된다는 것은 상상하고 싶지 않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전 비대위원은 "가처분이 인용된다는 건 결국 당헌 개정이 이준석 전 대표를 쫓아내기 위해 계획됐다는 논리가 인정돼야 하는데 그것은 천동설과 같은 이야기"라고도 했다.

그는 "최고위원회 기능 상실이라는 불명확하고 모호한 개념을 정리했고, 그에 따라 새로운 비대위를 결정했다"며 "1차 가처분 결과는 최대한 존중하고, 당헌 개정이라는 사정변경이 생겼기 때문에 그에 따른 새로운 비대위는 적법하다는 게 저희 주장의 요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선출직 최고위원 4명의 궐위 상태를 개정한 것을 특정인을 쫓아내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을 받아들일 수 없다. 일반적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최대한 심사숙고 끝에 만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도 8월에 당 대표와 최고위원 과반이 궐위될 때는 비대위로 간다고 저희와 비슷한 당헌 개정을 했다. 이런 당헌 개정을 똑같은 잣대로 놓고 봐야 한다"며 "법원에서 현명한 판단을 해줄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다.

전 비대위원은 "그런데 당헌 개정은 당원에게 적용되는 규범이고, 당원권이 정지된 당원(이 전 대표)이 당헌 개정에 효력 정지를 구할 당사자 적격이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큰 위기 상황이라 3∼5차 가처분이 하루 빨리 기각돼 당이 안정을 찾고 집권당의 역할을 제대로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서울남부지법은 이 전 대표가 당을 상대로 낸 3~5차 가처분을 일괄 심문한다.

3차 가처분은 비대위 설립 요건을 '선출직 최고위원 4명이 궐위 시'로 명시한 당헌 개정안을 추인한 9월 5일 전국위원회 의결 효력 정지, 4차는 정 위원장 직무집행과 정 위원장을 임명한 9월 8일 전국위 의결의 효력 정지, 5차는 정 위원장이 임명한 비대위원 6인의 직무집행과 이들을 임명한 9월 13일 상임전국위 의결의 효력 정지 등을 구하는 내용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