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독일 잇는 해저가스관 3개서 가스 누출…우크라 "러 테러"

  • 0

큰 구멍 발생, 복구에 수일 걸릴 듯…러·서방 서로 의구심 제기

27일(현지시간) 북유럽 발트해의 노르트스트림 2 해저 가스관에서 가스가 유출되는 모습을 덴마크의 보른홀름섬에서 발진한 F-16 전투기가 촬영한 사진. [덴마크 방위사령부 제공. 마케팅 및 광고 금지] 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북유럽 발트해의 노르트스트림 2 해저 가스관에서 가스가 유출되는 모습을 덴마크의 보른홀름섬에서 발진한 F-16 전투기가 촬영한 사진. [덴마크 방위사령부 제공. 마케팅 및 광고 금지] 연합뉴스

러시아와 독일을 잇는 가스관 '노르트스트림-1'과 '노르트스트림-2'의 발트해 해저관 3개에서 하루 새 연이어 가스가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27일(현지시간) 로이터, BBC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노르트스트림 운영사인 노르트스트림 AG는 이날 노르트스트림의 3개 해저관에서 연이어 손상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 직전에는 스웨덴 해상교통당국이 노르트스트림-1에서 2건의 누출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 전날 덴마크 해상교통당국이 노르트스트림-2에서 가스 누출이 발생했다면서 주변 해역에서 선박 항해를 금지했다.

노르트스트림 AG는 "동시에 3개 가스관이 망가진 것은 전례 없는 일"이라며 "가스 공급 시스템의 복구 시기를 예상하기는 이르다"고 밝혔다.

노르트스트림-1은 이달 초부터 가스 공급이 중단됐으나 내부에는 여전히 많은 양의 가스가 들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각각 연간 275억㎥의 공급 용량을 가진 2개의 가스관으로 이뤄진 노르트스트림-1은 2011년부터 러시아에서 독일로 가스를 공급해 왔다.

러시아는 지난달 31일부터 사흘간 점검을 위해 노르트스트림-1의 가스 공급을 중단한다고 통보했으나, 점검 완료를 하루 앞둔 지난 2일 돌연 누출을 발견했다면서 가스 공급을 무기한 중단한 바 있다.

노르트스트림-1에 이어 독일에 추가로 가스를 공급하기 위해 지난해 말 완공된 노르트스트림-2는 올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서방의 제재 대상이 돼 가동되지 못하고 있다.

한편 이번 사고와 관련해 러시아와 서방은 서로를 의심하고 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는 전체 대륙의 에너지 안보와 관련된 문제다. 상황이 매우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번 누출이 사보타주(비밀 파괴 공작) 탓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지금 당장은 어떤 것도 배제할 수 없다"고 답했다.

반면 서방에서는 러시아가 서방의 제제에 반발해 유럽에 대한 에너지 공급을 계속해서 줄여온 것을 볼 때 이번 누출 역시 러시아의 의도적 개입이 있었던 것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다.

덴마크 에너지 당국은 "많은 양의 가스가 누출되고 있다. 작은 균열이 아니라 엄청나게 큰 구멍이 났다"며 "앞으로도 수일간 누출이 계속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이 같은 누출이 사고라는 것은 상상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유럽의 한 안보 관계자는 "고의적 손상의 징후가 있다"면서 "결론은 이르지만, 누가 이로 인해 이득을 볼 것인지 물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미하일로 포돌랴크 우크라이나 대통령 보좌관은 트위터에서 "이번 누출은 러시아에 의한 테러 공격이자 유럽연합(EU)에 대한 침략 행위"라고 비난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