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탈출 차량 행렬이 무려 16㎞…위성사진에 담겼다

  • 0

軍동원령 피해 無비자 입국 가능한 조지아·몽골로 입국 러시
국경 넘기위해 48시간이나 대기

25일(현지시간) 조지아와 접한 러시아 국경선 인근에 차들이 몰려 있는 모습을 인공위성으로 촬영한 사진. [맥사 테크놀로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조지아와 접한 러시아 국경선 인근에 차들이 몰려 있는 모습을 인공위성으로 촬영한 사진. [맥사 테크놀로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러시아가 군(軍) 동원령을 피하기 위한 러시아 국민들이 대거 탈출하고 있다는 보도에 가짜뉴스라 반박한 가운데, 러시아에서 국경을 넘어가는 10마일(16㎞) 차량 행렬이 위성사진에 포착됐다. 동원령 이후 인근 국가로 탈출하는 러시아인의 수는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상업 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는 지난 25일 러시아에서 조지아로 국경을 넘어가는 긴 행렬이 찍힌 위성 이미지를 공개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 미국 언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공개된 이미지에는 조지아와 접한 러시아 국경 인근에 승용차와 트럭 등 검문소를 향해 길게 줄지어 있어 마치 주차장을 연상케하는 모습이 담겼다. 조지아는 러시아 국민들이 무비자로 입국할 수 있다.

맥사 테크놀로지는 "차량 행렬의 전체 규모를 전달하기 어려웠다"면서 "차량 행렬은 촬영된 이미지의 북쪽으로도 계속 이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CNN은 "인근 지역에서 찍힌 영상 등을 보면 수백대의 차량이 모여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며 "목격자들은 조지아로 넘어가기 위해 최대 48시간을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고 했다.

25일(현지시간) 몽골과 접한 러시아의 햐그트 국경검문소 주변에 차들이 몰려 있는 모습을 인공위성으로 촬영한 사진. [맥사 테크놀로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몽골과 접한 러시아의 햐그트 국경검문소 주변에 차들이 몰려 있는 모습을 인공위성으로 촬영한 사진. [맥사 테크놀로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러시아 국민이 무비자로 입국할 수 있는 또 다른 국가인 몽골 쪽으로도 차량 행렬이 관측됐다.

앞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21일 예비군을 대상으로 부분적 동원령을 발동했으며 이후 징집을 피하기 위한 러시아 국민들의 국외 탈출이 계속되고 있다.

이에 대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지난 22일 "매우 많이 과장된 것이며 가짜 정보가 많다"고 밝혔다.

하지만 지난 주에만 6만여명이 넘는 러시아인들이 유럽 국가로 향한 것으로 나타났다.

EU 국경관리기구 프론텍스(Frontex)는 27일 "지난 주 러시아인 6만6천여명이 EU 역내로 들어왔으며, 이는 전주에 비해 30% 이상 증가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부분 러시아인이 핀란드와 에스토니아로 향했다고 덧붙였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