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비판 트윗에 '좋아요' 누른 文 "드디어 범인 색출"…태블릿 위에 앉은 고양이 찡찡이

  • 0

문재인 전 대통령이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사저에서 반려묘 찡찡이와 함께 하는 일상을 공개했다. 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캡처
문재인 전 대통령이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사저에서 반려묘 찡찡이와 함께 하는 일상을 공개했다. 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캡처

문재인 전 대통령이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사저에서 반려묘 찡찡이와 함께 하는 일상을 공개했다.

26일 문 전 대통령의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트위터에 좋아요를 누르는 범인. 드디어 색출"이라는 짧은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문 전 대통령과 반려묘 찡찡이의 사진 3장이 함께 첨부됐다.

사진 속 문 전 대통령은 흰 수염을 기르고, 남색 셔츠를 입고 있었다. 찡찡이는 문 전 대통령이 사용 중인 것으로 보이는 태블릿 PC 위에 올라 앉아있었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지난 6월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전 더민주 총괄상임선거대책위원장)를 비판하는 글에 '좋아요'를 눌렀다.

당시 한 네티즌은 자신의 트위터에 "투표하면서 이렇게 화나긴 처음이네. 지난 경기도지사, 대선 때는 이렇게 화나지 않았는데 이재명이라는 쓰레기 때문에 이게 무슨 짓이니?"라고 했다.

이를 본 다른 네티즌은 "동감이다. 그 쓰레기(이재명) 때문에 부활한 국짐(국민의힘) 쓰레기들 때문인가 보다"고 답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 답글에 '좋아요'를 눌러 논란이 일었다.

당시 문 전 대통령 측 관계자는 "문 전 대통령이 직접 누른 것은 맞다. 트위터를 하던 중 실수로 눌렀다고 한다"고 해명한 바 있다.

문 전 대통령이 '좋아요' 누른 트위터 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문 전 대통령이 '좋아요' 누른 트위터 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