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득권 집착하는 경북 국회의원들…"군위 편입 찬성하나 시기상조"

  • 0

매일신문 '군위 편입' 의견 설문…경북 국회의원 다수 "신공항 가시화한 뒤"
26일 김정재·송언석·김형동 의원 의견 '시기상조'…김희국 의원만 "조건 없이 찬성"
다수 의원 임이자 도당위원장 의견과 궤를 같이…다만 언론 통한 입장 표명에는 '난색'
지역 정치권 "2020년 합의 서명한 경북 의원, 책임 있는 자세 보여야" 목소리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6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부지인 경북 군위군 소보면 내의리를 방문해 현장을 살펴본 뒤 지역 주민 및 관계자들과 통합신공항 건설에 따른 군위군의 대구 편입을 촉구하는 현수막을 들고 파이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6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부지인 경북 군위군 소보면 내의리를 방문해 현장을 살펴본 뒤 지역 주민 및 관계자들과 통합신공항 건설에 따른 군위군의 대구 편입을 촉구하는 현수막을 들고 파이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군위 편입 법안 비협조로 '약속을 깼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경북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이 26일 "편입엔 찬성하나 시기상조"라는 의견을 재확인했다. 연내 편입이 불발되면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건설은 차기 총선까지 2년이나 더 지연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시기상조론' 기류에서 시급히 벗어나지 못할 경우 '대통령의 공약 사항을 여당 핵심 지역 의원들이 반대하는 초유의 사태가 연출될 수도 있다'는 비판이 터져 나오고 있다.

경북 의원들은 통합신공항 특별법 통과, 착공 같은 가시적 성과가 나오지 않았는데 기초자치단체 1개 행정구역 변경을 쉽게 결정할 수 없다는 취지다. 하지만 편입 지연으로 군위 군민 협조를 끌어내지 못하면 통합신공항 조기 개항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는 만큼 경북 의원 행태에 대한 비판이 적잖다.

특히 이날 매일신문이 경북 국회의원 13명에게 군위 편입에 대한 의견을 질의한 결과 절반에 가까운 의원 6명이 취재에 응하지 않거나 입장을 내더라도 보도를 원하지 않았다. 기명 보도에 응한 의원은 재선의 김희국(군위·의성·청송·영덕)·김정재(포항북)·송언석(김천) 의원과 초선 김형동(안동·예천) 의원 4명뿐이었다. 익명으로나마 취재에 응한 의원은 1명이었다.

임이자 경북도당위원장(상주·문경), 김석기 의원(경주)은 바쁜 의정활동과 해외출장 등 사유로 연락이 닿지 않았다.

다만 임이자 도당위원장은 그간 '군위 편입에 찬성하지만 통합신공항이 가시화한 뒤에 가능하다'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이어 지난 20일 매일신문과의 통화에서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중재를 요청, 김용판 대구시당위원장(달서병)·김진열 군위군수까지 배석한 4자 회동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회동 일정은 아직 잡히지 않았다.

이날 김희국 의원을 제외하고 기명 혹은 익명으로 취재에 응한 경북 의원 4명은 임 위원장 의견과 궤를 같이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지난달 열린 국민의힘 의원 연찬회에서 경북 의원들의 의견을 모았고, 그 이후 변화된 상황이 없다는 것이다.

4자 회동 결과를 지켜봐야 하고 대외 창구를 임 위원장으로 통일했다는 반응도 나왔다. 군위를 지역구로 둔 김희국 의원만이 "시기 등 어떤 조건 없이 약속대로 편입을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경북 의원들의 시기상조론, 취재 무응대 등 소극적 태도를 두고 대구경북(TK) 정치권에서는 강한 어투의 원성이 터져나오고 있다.

지역 정치권 한 관계자는 "경북 의원들이 이름을 걸고 서명을 했는데 이제 와서 말을 바꾸고 있다"면서 "선거구 조정, 의원 정수 감소 등 국회의원 개인의 이익 때문이라는 말까지 파다하다. 정말 그렇다면 의원 기득권 지키기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공항이 지연되면 군위만 먼저 줬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다'는 경북 의원의 항변을 이해하더라도 '대승적 결단'이 절실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지역 정치권의 또 다른 관계자는 "경북도의회 협조라는 난관도 넘었다. 군위 편입을 위한 복잡한 사전절차가 마무리돼 이제 법안 제정만 남았다"며 "거대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도 큰 반대가 없는 것으로 안다. 이런 상황에서 경북 의원들이 뒤로 숨어서 익명의 반대 입장만 유지한다면 결국 대통령이 추진하려는 사업을 스스로 손사레 치며 반대하는 꼴이 된다"고 우려했다.

일각에서는 "군위 편입 지연으로 신공항 사업이 차질을 빚는다면 경북 의원들은 공천 배제 등 강한 역풍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는 경고성 목소리도 제기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