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밥 주문하려고요" 떨리는 목소리에 데이트폭력 눈치챈 경찰

  • 0

6분만에 현장 도착 피해자 신속 구조

경찰 관련 자료사진. 매일신문 DB
경찰 관련 자료사진. 매일신문 DB

데이트폭력 피해자가 112 치안종합상황실 경찰의 기지로 신속히 구조됐다.

25일 충남경찰청에 따르면 20일 오후 4시 57분쯤 20대 여성 A 씨는 세종시 한 원룸에서 남자친구에게 데이트폭력을 당하고 있었다.

A 씨는 전화로 배달 주문을 하려는 것처럼 남자친구를 속이고 몰래 112로 전화를 걸어 "수육국밥 주문하려고요"라고 말했다.

신고 전화를 받은 112치안종합상황실 최명예 경사는 A 씨의 미세하게 떨리는 목소리에 위기 상황임을 직감하고 "혹시 위급상황인가요?"라고 물었다.

A 씨가 "예"라고 대답하자 최 경사는 신고 장소를 확인하며 신고자를 안심시켰다.

최 경사의 기지 덕분에 경찰은 6분만에 현장에 도착해 A 씨를 신속하게 구조할 수 있었다.

경찰 10년 차인 최 경사는 "몰려드는 신고 전화로 지칠 때도 있지만 이번 사건을 통해 경찰관으로서 보람과 긍지를 느낀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