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왜덕산 참배한 하토야마 전 日총리 "사죄는 그만해도 된다 할때까지 해야"

  • 0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일본 총리가 24일 전북 정읍시 태인면에 있는 3·1운동 기념탑을 찾아 이학수 정읍시장 등과 함께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일본 총리가 24일 전북 정읍시 태인면에 있는 3·1운동 기념탑을 찾아 이학수 정읍시장 등과 함께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내 대표적 지한파 정치인으로 꼽히는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일본 총리가 24일 방한해 "일본이 무한책임의 자세를 가진다면 한일 문제가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이날 오후 전북 정읍시청에서 한 '세계평화 및 한일 문화 경제협력 교류 특별강연'에서 "한일 관계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일본의 태도가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위안부와 강제 징용 등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서 현재 한일 관계가 좋지 않다"면서 "(일본의) 충분한 사죄가 이뤄지지 않으면 해결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3·1운동에 대해 "일본의 식민 치하에서 벗어나기 위한 운동으로, 당시 많은 생명이 희생됐다"며 "이에 대해 일본인으로서 깊이 사죄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이날 오전 진도 왜덕산의 위령제에 참석한 뒤 정읍 태인의 3·1운동 기념탑을 참배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이 자리에서 "죄 지은 사람은 그 죄로 인해 고통 받은 이들에게 계속 사죄해야 된다"며 "일본이 한때 한국에 아주 큰 고난을 안겨준 것은 사실이다. 사죄는 고통 입은 이가 '이제 그만해도 됩니다'고 말할 때까지 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425년 전 명량해전에서 목숨을 잃은 일본 수군들을 진도 주민들이 묻어줬다. 생명 앞에서는 적도 아군도 없이 맞아준 사실을 일본인 한 사람 한 사람이 잊어서는 안 된다"며 "(일본이) 역사적 사실을 제대로 충분히 배우지 않은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임진왜란·정묘호란에서 일본 병사들은 큰 공을 세워보겠다고 이 땅의 조상들의 목숨을 빼앗아 갔다. 조선인의 귀나 코를 베어 전공을 계산했지만 그 뿐만 아니라 무덤을 만들어 공양한 일본인들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선생은 다름 아닌 역사적 사실이라는 것을 깨달았다"며 "두 나라 사이에 전쟁이 있었고, 전쟁으로 상처 입은 이들을 위로하는 분들이 있다는 사실도 잊어서는 안 된다. '왜덕산'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한국과 일본 모든 사람들이 소중히 여길 때 두 나라의 미래는 좀 더 밝아질 것"이라는 기대를 나타냈다.

위령제가 열린 왜덕산은 명량해전에서 숨진 일본수군 시신이 진도 고군면 해안으로 밀려오자 주민들이 수습해 묻어준 곳이다. '왜인들에게 덕을 베풀었다'해서 왜덕산으로 이름 붙여졌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