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尹 발언' 직격 민주당에 역공…"이재명 대표가 언급할 자격 있나"

  • 0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쳐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쳐
윤석열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캐나다 오타와 국제공항 공군1호기에서 영국, 미국, 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기 앞서 참모들과 안보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캐나다 오타와 국제공항 공군1호기에서 영국, 미국, 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기 앞서 참모들과 안보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발언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의 맹공이 쏟아지자 국민의힘 의원들이 이재명 당 대표의 '형수 욕설' 논란과 '광우병 사태'를 소환하면서 역공에 나섰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과거 이 대표가 형수에게 욕설한 내용을 다룬 기사를 공유하며 "이것이 진짜 욕설"이라고 썼다.

같은 날 먼저 올린 글에서도 "방송으로서의 MBC 문제는 제쳐놓더라도 이재명 대표가 언급할 자격이 있나요?"라고 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23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윤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에 따른 대통령실의 해명과 관련 "국민들은 망신살이고 아마 엄청난 굴욕감, 자존감의 훼손을 느꼈을 것"이라고 비판했는데, 과거 이 대표의 발언을 소환해 맞받아친 것이다.

이날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페이스북에 "조작된 광우병 사태를 다시 획책하려는 무리들이 스멀스멀 나타나 꿈틀거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광우병 사태를 언급한 배경에 대해 밝히지는 않았지만, 윤 대통령의 발언을 둘러싼 논란이 가중되는 상황을 염두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김 의원은 "무책임한 선동과 속임수로 나라를 혼란에 빠뜨렸던 추억이 그리워지는 모양이다. 다만 두번 다시 속지 않는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정파적 이익에만 몰두해 가짜뉴스를 확대 재생산하고 있으면서도, 말로는 '국익이 걱정된다'느니 어쩌니 하며 떠드는 작태가 치졸한 파파라치 같다"며 "국익은 온 데 간 데 없고 오로지 자기 진영의 이익만을 추구하는 못된 무리들이 다시는 발호하지 못하도록 저부터 최일선에서 온 몸을 던져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윤 대통령은 5박 7일 간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다.

그는 지난 21일 조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한 미국 뉴욕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한 뒤 행사장을 나서면서 박진 외교부 장관 등 참모진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X 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취재 카메라에 포착됐다.

논란이 확산하자 대통령실은 해당 발언이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라고 한 것이며, 미국이 아닌 우리 국회 야당(더불어민주당)을 향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