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포골드' 박진영 "특별하지 않은 사람들이 모여 특별한 합창"

  • 0

합창 퍼포먼스 배틀 오디션…PD "세계합창대회까지 완주가 목표"

'싱포골드' 출연진. SBS 제공
'싱포골드' 출연진. SBS 제공

원더걸스, 2PM 등 내로라하는 가수들을 배출한 프로듀서 박진영이 이번에는 합창단 발굴에 나선다.

박진영은 23일 온라인으로 열린 SBS 새 예능 '싱포골드' 제작발표회에서 "특별하지 않은 사람들이 모여서 특별해진다"고 합창의 매력을 꼽았다.

'싱포골드'는 일반인으로 구성된 여러 팀의 합창단이 아름다운 노래에 화려한 안무를 더한 '퍼포먼스 합창'으로 경쟁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우승팀은 스페인에서 열리는 국제합창대회에 나간다.

연출을 맡은 정익승 PD는 "기본적으로 합창을 다양하게 즐기는 법을 소개하고 싶었다"며 "오디션 프로 하면 떠오르는 클리셰인 심사위원 점수, 상금이 끝이 아니라 무대를 꾸미는 과정이 반짝반짝 빛나는 프로그램이었으면 했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이어 "일반적인 오디션은 최종 우승자를 탄생시키고 끝나지만, 우리는 세계합창대회라는 목표를 향해 달리는 과정을 다룬다"며 "우승을 하겠다는 성적에 관한 이야기가 아니라, 마지막 장소에 다다를 때까지 완주하는 모습이 의미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프로그램 구상 단계에서부터 함께한 박진영은 심사위원으로 참여한다.

박진영은 'K팝 스타' 시즌1∼6에 이어 음악 오디션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데 대해 "또 다른(비슷한) 오디션을 하자고 했으면 안 했을 것"이라며 "가수가 노래하는 모습은 너무 많이 봐서 기시감이 드는데 '싱포골드' 무대에 서 있는 사람들은 직업이 가수가 아닌 분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합창을 보면 개인이 특별하지 않아도 좋은 사람들을 만나면서 특별해진다"며 "우리 프로그램도 단순히 노래, 춤을 찍는 게 아니라 진짜 사람들을 찍기에 사람 냄새가 난다"고 말했다.

박진영과 함께 작곡가 김형석, 안무가 리아킴이 심사위원으로, 배우 한가인과 가수 이무진이 매니지먼트 담당자로 출연한다.

심사위원들은 참가자들의 개별 실력보다 여러 명의 목소리가 어떻게 어우러져서 감동을 주는지를 중점적으로 심사했다고 했다.

박진영은 "개인 실력도 중요하지만, 팀워크가 큰 변수"라며 "실력이 좋은 사람들이 모인 팀이 (함께한 지) 오래된 팀을 못 이기는 거 보면서 팀워크가 진짜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형석도 "합창은 팀을 이뤄서 약속하고 무대에서 표현하는 것"이라며 "내 소리를 멋지게 내면서도 상대의 목소리를 배려하는 밸런스를 중요하게 봤다"고 설명했다.

25일 첫 방송.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