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日에 빚졌다…日은 안 만나도 되는데 만나" 일본 측의 뒷말

  • 0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컨퍼런스 빌딩에서 한일 정상 약식회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컨퍼런스 빌딩에서 한일 정상 약식회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무 성과가 없는 가운데 만나고 싶다고 하니, 이쪽은 만나지 않아도 되는데 만났다. 한국은 일본에 빚을 졌다. 당연히 다음에는 성과나 진전을 가지고 오겠죠."

미국 뉴욕에서의 한일정상 약식 회담에 대해 일본 측 회담 참석자 중 한 명이 이같이 밝혔다고 23일 아사히 신문이 보도했다.

아사히는 기시다 후미오 총리 측근을 인용해 한국 정부로부터 "만나고 싶다"고 여러 번 요청이 있었다고 전했다.

일본 측이 "이 시간, 장소 밖에는 안된다. 그래도 온다면…"이라고 전달하니 "윤 대통령이 일본이 지정한 일시, 장소로 발걸음을 옮기게 됐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아사히에 따르면 정상회담을 둘러싼 한일 간 갈등이 지난 15일 시작됐다.

한국 대통령실이 이날 회담 개최에 합의했다고 발표하자 일본 측이 일방적 발표라며 강하게 반발했다는 후문이다.

한국 측 발표에 화가 난 기시다 총리가 "결정되지 않은 소리 하지 말라는 거지. 역으로 만나지 않겠다"고 주변에 불쾌감을 드러냈다고 한다.

그럼에도 성사된 회담에서 불퉁한 표정으로 입을 닫은 (기시다) 총리 앞에서 윤 대통령은 열심히 말을 계속했다고 관계자들은 증언했다.

기시다 총리는 윤 대통령과 회담 후 주변에 "저쪽도 의욕은 나타내고 있다. 앞으로는 (어떻게 사태를 해결할지) 솜씨를 보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아사히는 "한일 간 최대 현안인 강제징용 문제에서 진전은 없었다"며 "양국 정부의 발표에도 한일 관계에 진전을 보인 흔적은 없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회담이 성사된 이유로는 "관계 개선을 바라는 한국 측의 자세를 일본 정부가 일정 정도 평가한 것"이라고 아사히는 분석했다.

일본 측이 이를 '간담'이라고 표현, 굳이 회담이란 말을 피한 이유는 양국 간 최대 현안인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 소송과 관련해 진전이 없는 상황에서 정상회담은 안 된다는 입장을 고수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