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대북전단 살포 자제 촉구…北 도발 시 단호히 대처"

  • 0

"북한의 어떤 위협·도발에도 단호히 대처할것"

이효정 통일부 부대변인이 11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남측에 의해 코로나19가 북에 유입됐다고 주장하며 강력한 보복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한 위협 발언에 대해 강한 유감을 발표하고 있다
이효정 통일부 부대변인이 11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남측에 의해 코로나19가 북에 유입됐다고 주장하며 강력한 보복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한 위협 발언에 대해 강한 유감을 발표하고 있다

통일부가 국내 민간단체들을 향해 대북 전단 살포를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효정 통일부 부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정부의 거듭된 자제 요청에도 불구하고 일부 단체의 대북전단 등 살포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정부는 우려하고 있다"며 "전단 등 살포행위를 자제해 줄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말했다.

대북 전단 배포 자제를 말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우리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최우선 의무가 있다"며 "불필요한 위험을 초래할 수 있는 해당 행위의 자제를 재차 촉구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이 부대변인은 전단 살포가 계속될 경우 정부의 대응과 관련해서 "수사당국에서 해당 사항을 조사하고 수사해 나갈 계획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의 이같은 발표는 최근 북한이 남측에서 살포된 대북 전단 때문에 코로나19가 최초 유입됐다고 주장하면서 도발 가능성이 제기된 데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지난달 10일 열린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에서 대북 전단이나 물품으로 인해 코로나19가 유입됐다면서 '강력한 보복성 대응'을 언급한 바 있다.

이 부대변인은 "북한이 코로나 확산 책임을 대북전단에 전가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이는 과학적 근거가 없고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며 "북한이 사실 왜곡 및 우리 국민들에 대한 보복 조치 등을 언급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고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했다.

이어 "정부는 북한의 어떤 위협과 도발에 대해서도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며 강경 대응 입장을 분명히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