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정 "전주환 범행동기는 원망 아닌 앙심…경찰 발표 유감"

  • 0

CBS라디오 출연해 "그런 식으로 브리핑하면 안된다. 결국 피해자가 원망의 대상이 돼버린 것" 주장

21일 신당역 살해 피의자 전주환이 남대문경찰서에서 검찰로 이송되고 있다. 경찰은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스토킹하던 20대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한 전주환을 검찰로 송치했다. 연합뉴스
21일 신당역 살해 피의자 전주환이 남대문경찰서에서 검찰로 이송되고 있다. 경찰은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스토킹하던 20대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한 전주환을 검찰로 송치했다. 연합뉴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 피의자 전주환의 범행동기를 '원망'이라고 밝힌 경찰에 대해 "어떻게 원망과 앙심도 구분 못하나"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 교수는 21일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서 "경찰이 이제 수사 과정 중에 아마 '원망 때문에 죽였느냐' 이렇게 물어보고 그 부분에 대해서 이 피의자가 시인을 한 것 같다. 그러다 보니 범행동기를 '원망 때문에 죽였다' 이렇게 발표한 것"이라며 "살해 의지를 가지고 냉철한 판단으로 앙심을 품고 사람을 죽인 것이다.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가) 카메라등 촬영죄로 신고하고 이후에 스토킹으로 신고했다. 그 사이에 있었던 모든 것을 앙심을 가지고 대응했는데 그걸 갑자기 재판과 연관된 원망만으로만 축소해서 범행동기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그걸 피의자가 얘기를 해도 언론에 그런 식으로 브리핑을 하면 안 된다. 결국에는 원망의 대상이 돼버린 것"이라고 했다.

이날 전주환이 검찰에 송치되기 전 취재진 앞에서 "죄송하다. 제가 진짜 미친짓을 했다"고 말한 것에 대해서도 "피해자한테 죄송해야 하는 상황인데 내 입장에서 이 사건 자체가 유감이라고 이야기하는 느낌이라 진정성이 없어 보였다"며 "굉장히 치밀하고 이성적인 판단에 의한 계획살인인데 그래놓고 이제 와서 '미친짓 했다'고 말하는 건 이해가 안 된다"고 했다.

이 교수는 또 "이 사람(전주환)은 (피해)여성을 자신을 이 지경에 빠뜨린 무슨 문제 시작 지점 정도로 보는 것 같다"며 "자기가 한 짓에 대한 통찰이 전혀 없는 것"이라고 짚기도 했다. 그러면서 "본인이 불법 행위를 하고 스토킹을 하고 사람을 위협을 하고 죽이겠다고 하고 그런 행위들을 하며 결국에는 이 지경까지 왔는데 결국은 피해자 탓이다 이런 얘기로 들려서 굉장히 부적절하다"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