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11분 연설로 유엔 무대 데뷔…'자유' 21번 외쳐

  • 0

김여사, 특별석에서 연설 지켜봐

윤석열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에서 연설하며 '유엔 무대 데뷔전'을 치렀다.

윤 대통령의 연설에서는 '자유'라는 단어가 21번 등장했고,. 11분간의 연설 동안 객석에서는 7번의 박수가 터져 나왔다.

연설은 한국 시간으로 21일 새벽 1시 51분쯤 시작됐다.

짙은 남색 넥타이에 태극기 배지를 단 윤 대통령은 이날 튀르키예·키르기스스탄·카자흐스탄·카타르 정상 등에 이어 10번째 기조연설자로 나섰다.

윤 대통령은 통상 각국 정상에 배정된 연설 시간인 15분보다 4분 짧은 11분간 연설을 이어갔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경우 2017년 유엔총회 첫 연설에서 22분이 배정됐었다.

연설을 시작한 윤 대통령은 차분한 어조로 국제사회가 직면한 복합 위기를 돌파할 해법으로 '자유'와 '연대'를 제시했다. 윤 대통령은 연설에서 자유는 21번, 연대는 8번, 지원과 책임은 각각 7번과 3번을 말하며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역할을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연설 중에는 박수가 총 7회 나왔다. 윤 대통령이 "평화와 번영을 위해 유엔과 함께 책임을 다하겠다"며 연설을 맺자 각국 정상이 10초가량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또 "자유가 위협 받을 때 국제사회가 연대해 그 자유를 지켜야 한다" "개도국의 디지털 교육과 기술 전수, 투자에 더욱 많은 지원을 해야 하고 유엔은 이를 이끄는 노력을 배가하여야 한다"는 등 윤 대통령이 세계 무대에서 유엔의 역할과 한국의 지원을 강조할 때 박수가 터졌다.

김건희 여사는 유엔총회장 특별석에서 윤 대통령 연설을 지켜봤다.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최상목 경제수석 등이 김 여사와 함께 특별석에 앉았다.

윤 대통령 연단과 가까운 두 번째 줄에 위치한 북한 대표부 자리는 비어있었다.

유엔총회 연설 이후 윤 대통령은 김용 전 세계은행(WB) 총재와 오찬을 가졌다. 또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도 면담을 가질 계획이다.

저녁에는 뉴욕에 거주하는 동포 만찬 간담회에 참석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