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청 신도시 쪼개진 상권…상가 공실률도 53.89%

  • 0

산림녹지 가로막은 탓에 상권 끊겨 인구 2만 1단계 부지에 상권만 4곳
산림녹지 뚫어 상권 잇자는 목소리도 나와

경북도청 신도시 위성사진. 왼쪽 원부터 호명초 인근 상권, 신도시 1단계 중심상권, 영화관 인근 상권, 도청 서문 상권 등 4개로 나뉘어 있는데, 상권 사이 산림녹지 공원 등이 조성돼 있다. 네이버 위성사진 캡쳐.
경북도청 신도시 위성사진. 왼쪽 원부터 호명초 인근 상권, 신도시 1단계 중심상권, 영화관 인근 상권, 도청 서문 상권 등 4개로 나뉘어 있는데, 상권 사이 산림녹지 공원 등이 조성돼 있다. 네이버 위성사진 캡쳐.

경북도청 신도시 내 상가 공실률이 절반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상권 활성화를 위해선 도시 내 4개로 쪼개진 상권을 길로 잇는 등 대책도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20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 경북도청 신도시 내 안동·예천 주민등록 인구는 2만1천385명, 상주인구는 2만5천699명으로 집계됐다. 또한 신도시 상가는 모두 2천368개 중 1천92개만 입점해 공실률 53.89%를 보이고 있다.

현재 도청 신도시는 호명초 인근 상권, 신도시 1단계 중심상권, 영화관 인근 상권, 도청 서문 상권 등 4개로 쪼개져 있다. 신도시 1단계 2만명 인구가 4개의 상권을 쪼개 이용하다보니 유동인구가 분산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도청 신도시는 도시계획 당시 자연보전을 이유로 기존 대상지의 산림녹지를 최대한 두고 산림파편화를 진행해 굽은 도로와 분할된 상권 등이 조성된 것으로 파악된다.

한 퇴직 공무원은 "신도시는 대부분 밭전(田) 자의 형태로 도로를 내고 도시를 형성하기 마련인데, 경북도청 신도시는 자연친화로 조성해야된다고 주장한 당시 도시계획 관련 일부 자문위원들의 의견이 크게 반영돼 도시를 가로막은 산림들로 상권이 나뉘게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상가 임대인들의 어려움도 가중되고 있다. 공실을 막기 위해 6개월 이상 월세 무상임대까지 혜택을 주며 상가를 내놓고 있다. 하지만 신도시 상권 상황이 워낙 나빠 쉽게 상가를 계약하는 임차인이 나타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한 음식점 예비창업자는 "분활된 상권으로 인해 상권을 찾는 인구도 분산된 상황으로 보인다. 상권 활성화가 되지 않은 곳에 무리하게 창업을 하기에는 리스크가 크기 때문에 차일피일 창업을 미루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때문에 일부 산림녹지를 포기하더라도 일부 상권을 잇는 길을 연결하는 등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도청 신도시 부동산 관계자는 "상권을 막고 있는 산림녹지 일부를 뚫어 길을 내면 교통흐름도 원활해 지고 상가 이용도 용이해 유동인구가 하나의 큰 상권을 만들어낼 수 있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