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네 번째 비레타' 유흥식 추기경 서임식 거행

  • 0

전 세계서 20명 서임…교황 선출권도 주어져

유흥식 추기경이 27일(현지시간) 서임식을 마친 뒤 바티칸 사도궁에서 한국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흥식 추기경이 27일(현지시간) 서임식을 마친 뒤 바티칸 사도궁에서 한국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바티칸에서 열린 추기경 서임식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기도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바티칸에서 열린 추기경 서임식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기도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

추기경에 임명된 유흥식 라자로(70) 교황청 성직자부 장관의 서임식이 거행됐다.

유 신임 추기경은 선종한 김수환 스테파노(1922~2009)·정진석 니콜라오(1931~2021) 추기경, 염수정 안드레아(78) 추기경에 이어 한국인으로는 네 번째다.

바티칸 성베드로 대성전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의 주례로 열리는 이날 서임식은 입당송과 신임 추기경 대표의 인사, 교황의 기도와 훈화 순서로 진행됐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서임식에서 새 추기경에게 빨간색 사제 각모인 비레타와 추기경 반지, 명의 본당 지정 칙서를 수여했다.

이번 서임식에서 유 추기경을 비롯해 20명의 새 추기경이 서임 돼 전 세계 추기경은 226명으로 늘어났다.

가톨릭교회 최고의 성직자인 추기경은 종신직이지만, 교황 선출권은 80세 미만 추기경에게만 주어진다.

교황 선출권을 지닌 추기경은 이번 서임식을 통해 132명이 된다.

대륙별로는 유럽이 53명으로 가장 많고, 아시아(21명), 아프리카(17명), 북아메리카(16명), 남아메리카(15명), 중앙아메리카(7명), 오세아니아(3명) 순이다.

우리나라는 염수정·유흥식 추기경 2명이 향후 교황 선출회의(콘클라베)에 참여할 수 있다.

1951년 충남 논산에서 태어난 유 추기경은 1979년 로마 유학 중 사제 서품을 받았고, 1983년 로마 라테라노대에서 교의신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대전가톨릭대 교수와 총장을 지낸 후 2003년 대전교구 부교구장 주교로 서품, 2005년 대전교구장으로 발탁됐다.

지난해 6월에는 전 세계 사제·부제의 직무와 생활, 신학교 사제 양성 관련 업무를 관장하는 교황청 성직자부 장관에 임명돼 대주교로 승격했다. 이는 교황청 역사상 한국인 성직자가 장관에 임명된 첫 사례였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