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가처분 기각 확신…법정까지 가서 국민께 사과"

  • 0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 등 비대위원들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당 상황에 대해 사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 등 비대위원들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당 상황에 대해 사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이준석 전 대표의 비대위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과 관련해 "기각 될 것이라 확신한다. 인용되면 어떻게 하겠다는 질문에 답변드리지 않겠다"고 말했다.

주 위원장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첫 회의 직후 이 전 대표의 가처분 심문 관련 질문을 받고 "가정을 전제로 한 답변을 드리고 싶은 생각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전날 이 전 대표가 국민의힘과 주호영 비대위원장을 상대로 낸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이 이뤄졌다. 이 전 대표는 가처분이 기각되더라도 본안 소송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냈다.

주 위원장은 법정까지 가게 된 이번 사태에 대해 당원과 국민에게 사과를 전하기도 했다.

주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당의 갈등과 분열이 생긴 일, 갈등과 분열을 제대로 수습하지 못하고 법정까지 가게 된 일 등을 모두 국민과 당원들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반성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민생을 잘 챙겨서 유능한 집권당이라는 인식을 조기에 국민께 드리지 못하고 부적절한 언행으로 국민들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새 정부를 제대로 견인해 조기에 안착시키고 신뢰받도록 하는 데 소홀함이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비대위원들에게 "첫 회의에 모두 일어나서 '우리가 잘못했고 앞으로 잘 하겠습니다'라는 취지로 인사드리고 시작했으면 한다"고 제의했고 다 같이 허리를 숙여 사과했다.

주 위원장은 "저희는 출발에 앞서 다짐한다. 초심을 되찾아 초심을 잃지 않겠다"며 "오로지 국민만 보고 국민 입장에서 생각하고 국민 입장에서 판단하고 국민 입장에서 실행하겠"고 말했다.

그는 "첫 비대위 회의를 하면서 마음이 대단히 무겁고 착잡한 심정이다. 정당에 있어서 비대위는 가급적 구성되지 않는 게 제일 좋은 일일 것이다. 가급적 비대위는 하지 말아야 하고 하더라도 빨리 끝냄이 바람직하다"며 "우리 모두 심기일전 해서 다시 새출발 하자"고 말했다.

또 비대위원들에게 "성공적 비대위를 이끌어서 다시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회복하고 제대로 된 지도부가 조기에 안착하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