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발언 비꼰 이준석 "불경스럽게도 대통령 말씀 제대로 챙기지 못했다"

  • 0

가처분 신청사건 심문 받기 위해 서울남부지법 출석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17일 당 비상대책위원회 효력을 정지해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 사건의 심문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남부지법에 도착, 민사51부 법정으로 이동하면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17일 당 비상대책위원회 효력을 정지해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 사건의 심문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남부지법에 도착, 민사51부 법정으로 이동하면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비상대책위원회 전환 및 비대위원장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기일인 17일 오후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비상대책위원회 전환 및 비대위원장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기일인 17일 오후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17일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자회견 발언을 빗대 "불경스럽게도 대통령께서 어떤 말씀을 하셨는지 제대로 챙기지 못했다"고 말했다.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사건 심문을 받기 위해 서울남부지법에 출석한 자리에서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서울남부지법 민사51부(황정수 수석부장판사) 심리로 열리는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사건 심문기일에 출석하며 취재진에게 "기각이나 인용에 대한 선제적 판단에 따른 고민은 하고 있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윤 대통령을 에둘러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이날 오전 열린 윤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봤느냐는 질문에 "요즘 당내 민주주의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다 보니 대통령께서 어떤 말씀을 하셨는지 제대로 챙기지 못했다. 불경스럽게도"라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이 기자회견 중 이준석 대표와 갈등을 겪는 사태와 관련해 "민생 안전과 국민 안전에 매진하다보니 다른 정치인들이 어떤 정치적 발언을 했는지 제대로 챙길 기회가 없었다"고 답한 것을 빗댄 셈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