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군 "대구 軍부대 7곳 다 받겠다"…대구시 "패키지 형태 통합 이전" 검토

  • 0

이전 실무진과 조만간 협의…교통 최적 입지 지천면 희망
市 "개별보다 경제적, 정주여건 유리"…국방부에 연내 협의 요청서 제출

대구 수성구 육군 제2작전사령부 위병소의 모습. 매일신문DB
대구 수성구 육군 제2작전사령부 위병소의 모습. 매일신문DB

대구시가 국군부대 4곳, 미군부대 3곳 등 도심 군부대의 통합 이전을 추진하는 가운데 경북 칠곡군이 적극적인 유치 의사를 밝혀 성사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재욱 칠곡군수가 제5군수지원사령부(이하 5군지사), 육군 제2작전사령부, 50사단 등과 함께 미군 캠프워커를 유치해 '밀리터리 타운' 조성을 구상 중인 가운데 대구시 군부대 이전 실무진이 조만간 칠곡군을 방문해 관련 내용을 협의한다.

군수 당선인 시절부터 지천면 개발제한구역 완화를 위해 군부대 유치 추진 의사를 밝혀온 김 군수는 "지천면은 50년 동안 전체 면적의 40%가 개발제한구역에 묶여 주민 재산권 행사에 불이익을 받아왔다. 공청회와 용역 조사를 거친 후 군부대 유치단을 구성하고 유치에 나서겠다"며 "지천면은 경부고속도로와 중앙고속도로, 대구외곽순환고속도로와 경부선 철도가 연결되고 지천역, 신동역, 연화역 등 경부선 역사 3곳을 보유하고 있는 등 최적의 입지 여건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김 군수는 "칠곡군의 도시 정체성과 군부대는 잘 어울리고 지역에는 칠곡호국평화기념관, 다부동 전적기념관 등의 안보 관련 인프라와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 낙동강지구전투전승행사 등 소프트웨어가 잘 갖춰져 있다"며 "5군지사와 유사한 역할을 하는 주한미군 물자지원여단이 이미 칠곡군에 있어 한반도 유사시 미군 증원 전력 전개와 긴밀한 한미 연합 작전 수행에도 이바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구 수성구 가천동에 위치한 제5군수지원사령부 모습. 매일신문DB
대구 수성구 가천동에 위치한 제5군수지원사령부 모습. 매일신문DB

김재욱 군수는 "대구시 실무진과 협의하면서 요구안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면서 "종사자들의 자녀 교육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초·중등학교 중점교육 부문에 대한 투자를 먼저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대구시는 15일 특정 지방자치단체에 패키지 형태로 군부대를 통합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홍준표 시장은 육군 제2작전사령부, 50사단사령부, 5군지사, 공군 방공포병학교 등 국군부대 4곳과 캠프 워커, 캠프 헨리, 캠프 조지 등 미군부대 3곳을 모두 대구 바깥으로 이전하겠다고 공약했다.

시는 이들 부대를 일괄 이전하는 방안에 무게를 싣고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통합 이전이 부지 매입 및 건설 비용은 물론 시설관리 비용 등 측면에서 개별 이전보다 경제적이고, 부대 이전 규모가 크면 각종 복지·편의시설까지 충분히 갖출 수 있다"며 "주거, 의료, 교육시설 등 정주 여건을 갖추기도 더 유리하다"고 했다.

대구시의 군부대 이전 사업은 지자체가 새 부지에 부대를 지어주고 군이 기존 군부대를 지자체에 내놓는 기부 대 양여 사업으로 추진한다. 지자체와 국방부 간 부대 이전 합의 각서 및 협정서 체결, 기본계획 및 실시계획 승인, 시설공사 착공, 이전 순으로 진행한다. 사업비와 군 작전 적합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설정하되 주민 투표 절차는 없다.

대구시는 우선 올해 말까지 국방부에 부대 이전 협의 요청서를 제출, 대구시의 군부대 이전 의사를 국방부에 공식적으로 전달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전 절차가 상대적으로 복잡한 미군부대가 포함되기는 했지만 대구시는 가능할 것으로 전망한다. 지난 2004년 정부와 미군은 분산된 미군기지를 한곳에 모으는 차원에서 한미연합토지관리계획(LPP) 협약을 체결하고 한강 이북 주요 부대를 평택, 군산 등으로 옮겼는데, 당시 대구 미군부대는 통합 대상에서 제외됐지만 협약 유효 기간이 2026년까지여서 지금이라도 관련 논의에 속도를 낼 수 있다는 것이다.

대구시 군시시설이전과 관계자는 "통합 이전 작업은 논의 시작 단계이며, 특정 지자체를 우선순위에 둔 것은 아니다"며 "사업비, 작전성, 지역 주민 수용성 등을 모두 고려해 공정하고 투명하게 절차를 밟아 나갈 것"이라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