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더이상 이준석 신드롬 없다…막말+떼쓰는 모습 보기 딱해"

  • 0

2022년 2월 12일 대구 동성로에서 이준석, 홍준표. 연합뉴스
2022년 2월 12일 대구 동성로에서 이준석, 홍준표.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이준석 대표가 주말 작심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연일 공세를 퍼붓는 것에 대해 "아직도 1년전 상황으로 착각하고 막말을 쏟아 내면서 떼를 쓰는 모습은 보기에 참 딱하다"고 15일 지적했다.

홍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1년 전 전당대회 때 당원과 국민들은 정권교체를 위해 무언가 바꿔보자는 절박한 심정으로 이준석 신드롬을 만들어 냈지만, 정권교체가 된 지금은 모두가 합심해 윤 정권이 안정되고 잘하도록 도와줘야 한다는 게 민심과 당심"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준표 시장은 이준석 대표를 향해 "더 이상 이준석 신드롬은 없다"며 "정치판의 천변만화가 이렇게 시시각각 변하고 있다. 이제 그만 새로운 변화에 적응하고, 보다 성숙되고 내공 있는 모습으로 돌아오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정권 탄핵 때는 몰락해 가는 정권이어서 흔들기 쉬웠지만, 윤 정권은 이제 갓 시작한 정권이다"라며 "대의(大義)를 위해 소리(小利)를 버리시라. 당랑거철(螳螂拒轍·사마귀가 수레바퀴를 막는다는 뜻)에 불과하다"고 조언했다.

다음은 홍준표 시장 페이스북 글 전문.

1년전 전당대회 때 당원과 국민들은
정권교체를 위해 무언가 바꾸어 보자는 절박한 심정으로 이준석 신드롬을 만들어 냈지만
정권교체가 된 지금은
모두가 합심하여 윤정권이 안정되고 잘하도록 도와 주어야 한다는 것이 민심과 당심이라고 나는 봅니다.
더이상 이준석 신드롬은 없습니다.
정치판의 천변만화가 이렇게 시시각각 변하고 있는데
아직도 1년전 상황으로 착각하고 막말을 쏟아 내면서 떼를 쓰는 모습은 보기에 참 딱합니다.
이제 그만 새로운 변화에 적응 하시고
보다 성숙되고 내공 있는 모습으로 돌아 오십시오.
박근혜 정권 탄핵때는 몰락해 가는 정권이어서 흔들기 쉬웠지만
윤정권은 이제 갓 시작한 정권 입니다.
대의(大義)를 위해 소(小利)를 버리십시오.
당랑거철(螳螂拒轍)에 불과 합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