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시장 “구미에 제시한 인센티브 안동으로, 통합신공항 첨단산단 안동에도 추진”

  • 0

안동시, '맑은물 하이웨이' 핵심파트너 부상 연일 러브콜
구미에는 연일 "폐수배출 공해기업 퇴출 및 신규진입 막겠다" 엄포

홍준표 대구시장(왼쪽)과 권기창 안동시장이 11일 오후 대구시청 산격청사 접견실에서 면담을 갖고 안동댐 물을 대구 식수로 이용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홍준표 대구시장(왼쪽)과 권기창 안동시장이 11일 오후 대구시청 산격청사 접견실에서 면담을 갖고 안동댐 물을 대구 식수로 이용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홍준표 대구시장이 대구시 취수원 다변화 정책의 핵심 파트너로 떠오른 안동시 발전에 적극 협력하겠다는 의사를 드러냈다. 구미에 제시한 취수원 이전 관련 인센티브를 안동에 주고 통합신공항 배후산단 조성, 농산물 판로 확대 역시 돕겠다고 약속했다.

홍 시장은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대구 물문제 해결에 결정적 단초를 제공 해주신 안동시장님께 다시 한번 감사 드립니다. 앞으로 대구시와 안동시는 물동맹으로 출발하여 상생 협력하는 새로운 관계로 격상시켜 안동시 발전에 대구시가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 드립니다"라고 공언했다.

홍 시장은 우선 대구시청과 구·군에 안동 농산물 구매를 촉진할 수 있게 요청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기존 구미 해평취수장 공동이용과 관련해 대구시가 구미시에 제공할 각종 인센티브는 안동으로 돌리고, 통합신공항법에 규정된 첨단 산단 역시 안동에도 만들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했다.

홍 시장은 "안동시가 명실상부한 경북의 수부도시로 성장할 수 있게 대구시가 적극 돕도록 하겠다"며 "구미공단 폐수에 발목이 잡혀 지난 30년 이상 고통 받았던 대구시민들을 대표해 안동시민들과 시장님꼐 거듭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홍 시장은 반면 구미시에 대해서는 연일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김장호 구미 시장이 "취수원 이전은 대구의 문제"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에 이어 정부와 대구경북 지자체 간 맺은 협정의 실효성을 다시 살펴봐야한다고 밝히는 등 양 지자체장 간 팽팽한 긴장감이 감도는 상태다.

홍 시장은 지난 12일에는 페이스북을 통해 "더 이상 대구시민들이 구미공단 폐수의 인질이 되지 않도록 폐수배출 공해기업은 구미공단에서 퇴출시키고 새로운 기업 입점시 폐수배출은 원천적으로 금지하도록 추진하겠다. 지금 입점 진행중인 구미 5공단부터 살펴보겠다. 상류의 번영이 하류의 고통으로 이어지는 불공정은 더 이상 용납하지 않겠다"고 엄포를 놨다.

홍 시장은 앞서 지난 11일에도 구미산단 폐수 배출업체에 대한 제재방안을 적극적으로 찾겠다고 했다. 홍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구미공단 공장 폐수로 인해 대구 시민들이 더 이상 피해를 입지 않도록 구미공단 내 폐수 방류업체는 일차적으로 경고하고 그래도 시설 개선이 없으면 그 공장 제품은 대대적으로 불매운동으로 들어 갈 수도 있다"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