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대통령? 만날 이유도, 풀 것도 없다…텔레그램 문자로 명확히 이해"

  • 0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SBS 방송화면 캡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SBS 방송화면 캡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과 만날 계획도 없고 풀 것도 없다고 회동 가능성을 일축했다.

이 대표는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이 끝나고 취재들과 만나 윤석열 대통령과의 만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대통령실에서 텔레그램 문자에 대해서 '이 대표가 오해 말길 바란다'고 말한 바 있는데 당시 저도 '오해하지 않고 정확하게 이해했으니 오해했다고 오해하지 말긴 바란다'고 정확하게 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에서 무슨 의도와 생각인지 명확히 알았기에 자질구레한 사안에 대해 의견 나눌 생각이 없다"며 "국민으로서 자유로운 제안을 어떤 경로로든 하겠지만 받아들일지는 대통령 생각인 것이고 그에 따른 책임도 대통령에게 귀속되는 것이라 생각한다"고도 했다.

또 윤 대통령의 텔레그램 메시지와 관련해 "우선 저는 체리 따봉을 못 받아봤다. 단 한 번도 받은 적이 없다"며 "많은 국민들이 표를 (윤 대통령에게) 던지며 바라던 대통령의 모습이 겹쳐지는 내용은 아니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저는 윤 대통령이 도어스테핑을 하면서 하셨던 말씀들이 진실이었을 것이라고 생각했고, 대통령이어서 당의 혼란 속에서도 절제된 표현과 입장을 보이셨구나 하는 인식이 있었다"며 "아무리 사적으로 받은 메시지라고 할지라도 이면에는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었구나'라고 생각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윤석열 대통령의 리더십 위기'를 묻는 질문에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국민의힘 정당 지지율보다 낮은 현재의 상황은) 지표상의 함의상 위기가 명확하다고 본다"고 판단했다.

그는 "직선제 대통령은 권위를 갖기 때문에 정당 지지율과 대통령 지지율 관계 속에서 오히려 대통령의 지지율이 정당 지지율을 견인하는 상황이 많이 나온다"며 "7월 초를 기점으로 정당 지지율보다 국정운영 지지율이 낮다고 하면 대통령의 리더십의 위기가 왔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