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낙동강 상류 댐 물, 대구 공급 원칙적 합의

  • 0

홍준표-권기창 만나 '협력' 약속…해평취수장 협정 사실상 폐기
상생 사업은 모두 안동에 제공
洪 시장 "더 이상 구미에 읍소하지 않아 폐수 유발 업체 입주 막을 것"

홍준표 대구시장(왼쪽)과 권기창 안동시장이 11일 오후 대구시청 산격청사 접견실에서 면담을 갖고 안동댐 물을 대구 식수로 이용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홍준표 대구시장(왼쪽)과 권기창 안동시장이 11일 오후 대구시청 산격청사 접견실에서 면담을 갖고 안동댐 물을 대구 식수로 이용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홍준표 대구시장이 낙동강 취수원을 상류로 옮기는 '구미 해평취수장 공동 이용 협정'의 폐기를 공언했다.

대구시의 낙동강 취수원을 문산·매곡에서 상류인 구미 해평으로 옮기는 것을 골자로 한 '맑은 물 나눔과 상생발전에 관한 협정'을 백지화하겠다는 것이다.

대신 안동댐·임하댐에서 영천댐·운문댐까지 도수로를 연결해 원수를 공급받아 취수하는 '맑은 물 하이웨이' 사업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홍 시장은 11일 오후 대구시청 산격동청사에서 권기창 안동시장과 첫 만남을 갖고 양 도시간 상생협력 차원에서 낙동강 상류 댐 원수를 대구시가 이용하는데 원칙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홍 시장은 이 자리에서 "더 이상 구미에 사정하고 읍소하는 식으로 물 문제를 해결하지 않겠다"면서 안동과 상생 관계를 통해 원수를 공급받겠다고 밝혔다.

그는 "(안동댐과 영천댐 등을 연결할) 관로를 만드는 데 1조4천억원 정도 드는데, 관로를 설치하는 한국수자원공사가 70%, 국가가 30%를 댄다"면서 "돈을 대구시와 안동시가 부담하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돗물 생산 단가가 올라가지만 대구시민들이 (1인당) 월 1천원 정도만 더 부담하면 (안동댐) 1급수를 마실 수 있다"면서 "당초 구미에 제공하려 했던 상생발전사업들을 모두 안동으로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홍 시장은 낙동강 수질 오염 문제 해결을 위해 구미공단에 폐수 배출 업체가 입주하는 사례를 반드시 막겠다고 공언했다.

그는 "현재 구미5공단에 입주 업체를 모집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입주 업체 중에 폐수 유발 업체가 입주하지 않도록 쟁점화하고 철저히 막을 것"이라며 "관료들은 대구시장이 무슨 권한이 있겠느냐고 하지만 정치적 상상력으로 가면 다른 이야기"라고 했다.

이에 대해 권기창 안동시장은 "물이 공공재라는 개념에 동의한다"면서 "안동은 깨끗한 물을 낙동강 하류에 안정적으로 보내는만큰 상생 협력이 필요하다"고 화답했다.

권 시장은 안동에서 수돗물을 생산해 낙동강 하류 지역에 공급하는 내용의 '낙동강유역 광역상수원 공급체계 시범사업'을 공약한 바 있다.

그는 "1976년 안동댐이 만들어진 이후 안동은 댐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이 물을 쓰지 못하고 (반변천 등의 물을 정수한) 수돗물을 쓸 수밖에 없었다"며 "수돗물 생산원가가 대구보다 2배 비싸고, 공급 원가는 3분의 1이 더 비싼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안정적인 상수원 공급 시스템을 만들어 안동 사람들도 깨끗한 물을 쓸 수 있게 해야 한다"며 "광역 상수원 시스템을 구축해 원수를 공급하되, 하류 지역에게서 그에 상응하는 협력 기금을 받아야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대구시와 안동시는 실무추진단을 구성, 상수원 활용에 관한 세부적인 시행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앞서 맑은 물 하이웨이 추진 방안을 검토할 용역을 발주하기로 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이번 상생협력이 대구시민들의 먹는 물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초석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