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수해 복구 봉사서 "사진 찍게 비 왔으면" 실언

  • 0

주호영·나경원 등 총 100여명 참석…김성원 발언 논란 일자 "깊이 반성"
"길 막고 뭐하는 거냐" 주민 항의도

11일 수해 복구 자원봉사를 위해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동을 찾은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 나경원 전 의원 등에게 한 시민이 길을 터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수해 복구 자원봉사를 위해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동을 찾은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 나경원 전 의원 등에게 한 시민이 길을 터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수해복구 자원봉사를 위해 피해 장소로 나섰지만 현장에서 주민 항의를 받는가 하면 일부 의원의 망언까지 나와 잡음에 시달렸다. 국민의힘은 당내 중앙재해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서초구, 동작구 등 수해가 집중된 지역 복구 지원을 이어갈 방침이다.

11일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 권성동 원내대표 등 지도부와 현역 의원 40여 명은 이날 오전 9시 30분 폭우 피해가 심각한 서울 동작구 사당동에 모였다. 현장에는 당직자, 보좌관, 당원들까지 더해져 100여 명 인원이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당권 주자인 안철수 의원과 해당 지역 당협위원장인 나경원 전 의원도 현장을 찾았다.

봉사에 앞서 주 위원장은 "오늘 할 일이 많다. 흉내만 내지 말고 해가 떨어질 때까지 내 집이 수해를 입은 것처럼 최선을 다해 일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수재민의 참담한 심정을 놓치지 말고 장난 치거나 농담하거나 사진 찍는 일도 안 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주 위원장 당부가 무색하게도 현장에서 망언에 가까운 농담이 포착돼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김성원 의원이 봉사활동을 기다리던 중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언급하는 게 방송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겼다.

논란이 일자 김 의원은 즉각 "엄중한 시기에 경솔하고 사려 깊지 못했다. 깊이 반성하며 사과드린다"고 입장을 냈지만 이날 당 차원의 봉사활동 이미지에 큰 상처를 냈다.

봉사 전 약식 기자회견에서는 한 주민이 "길을 막고 뭐하는거냐"고 항의해 소동이 일기도 했다. 한 장소에 참석자들이 몰려 일시적으로 주민 통행에 지장을 줬기 때문이다. 이에 주 위원장이 몰려든 인파를 향해 "지나는 사람 피해 없게 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이날 권 원내대표는 "수해를 입은 지역이 빠른 시일 내에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될 수 있도록 다시 한 번 정부에 요청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 도심 배수터널 공사를 서둘러야 한다는 발언도 덧붙였다.

한편, 봉사에 참여한 의원들은 티셔츠, 장화 차림의 복장으로 현장을 찾아 폐자재, 쓰레기를 꺼내 올리고 흙탕물을 뒤집어 쓴 물품을 닦는데 힘을 쏟았다. 당 지도부는 이날 봉사활동 외 공식 일정을 잡지 않고 자원봉사에 매진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