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전자발찌 끊고 달아났던 40대, 건물에 숨어있다 붙잡혀

  • 0

노래방 주인 흉기 위협한 후 금품 빼앗아

전자발찌 훼손자 검거 제보 요청. 대구보호관찰소 제공
전자발찌 훼손자 검거 제보 요청. 대구보호관찰소 제공

대구 북부경찰서는 노래방 주인을 흉기로 위협해 금품을 빼앗은 혐의(강도)로 A(40)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7일 오후 11시쯤 대구 북구 대현동의 한 노래방에서 노래방 주인을 흉기로 위협해 현금과 휴대전화 등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 뒤 추적을 피하려고 차고 있던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도주한 지 하루가 다 된 8일 오후 10시쯤 대구의 한 건물에 숨어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조사가 끝나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