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자민당 의원 "일본이 한국에 형님뻘…한일관계 일본이 지도적 입장에 서야" 망언

  • 0

서경덕 "몰상식한 발언…한국은 일본에 문화 전파했기에 조상뻘" 비꼬아

일본을 방문 중인 한일의원연맹 대표단이 5일 오전 도쿄 제국호텔에서 한국 언론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을 방문 중인 한일의원연맹 대표단이 5일 오전 도쿄 제국호텔에서 한국 언론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한 자민당 의원이 과거 한국이 일본의 식민지였다는 이유로 "일본이 형님뻘"이라는 주장을 내놔 논란이 일고 있다.

13선의 에토 세이시로(81) 자민당 중의원 의원은 지난 4일 한일의원연맹 합동간사회의에서 "한국은 어떤 의미에서는 형제국"이라며 "확실히 말하면 일본이 형님뻘"이라고 말했다.

아베 신조 전 총리와 가까웠던 원로인 에토 의원은 이 발언의 의미에 대해 기자들에게 "일본은 과거 한국을 식민지로 한 적이 있었다. 그것을 생각하면 일본은 한국에 어떤 의미에서는 형님과 같은 존재"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일 관계가 대등하지 않은가'라는 질문에는 "한일 관계가 대등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일본이 지도적인 입장에 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8일 본인 페이스북에 "에토 의원의 말대로라면 예로부터 문화의 흐름이 한반도에서 일본으로 전해졌다는 사실은 모르는 사람이 없기에 한국은 일본의 '조상뻘'이 되는 겁니다"라며 "자신의 몰상식한 주장이 이런 결과를 초래할 줄은 몰랐겠지요"라고 비꼬았다.

그는 "13선의 원로 정치인의 입에서 나오는 얘기가 고작 이 정도인 걸 보면 일본의 미래는 안 봐도 뻔하다"며 "한국의 문화 콘텐츠가 전 세계를 강타하고, 세계인들이 한국을 더 많이 주목하니 큰 위기감에서 나오는 일종의 '발로 현상'일 뿐"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우리는 이런 일본의 개념 없는 정치인과는 달리 좀 더 성숙한 모습으로 일본의 역사 왜곡에 당당히 맞서야만 할 것"이라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