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접종→2번 확진 바이든 격리해제 "8일 수해 피해 켄터키 방문"

  • 0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에 재확진됐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최근 2차례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에서 해제, 공개활동에 나섰다.

7일(현지시간) 외신들에 따르면 케빈 오코너 백악관 주치의는 "바이든 대통령이 음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공개 활동 및 출장 일정에 안전하게 복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8일 수해 피해를 입은 켄터키 주 방문을 시작으로 공개활동을 본격적으로 재개할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4차 백신 접종까지 완료했지만 지난 7월 21일 처음으로 확진된 데 이어 7월 27일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가 해제됐지만, 7월 30일 다시 확진된 바 있다.

백악관은 이에 대해 '팍스로비드 리바운드'가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 치료제 복용 초기에는 증상이 호전되다가 이후 재발하는 현상을 말한다.

격리 해제된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백악관 밖에서 기자들과 만나 "상태가 매우 좋다"고 말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942년생으로 올해 나이 81세(만 나이 79세)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