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주호영 비대위' 출범 가닥…9일 의총·전국위서 의결 유력

  • 0

개문발차식 비대위 출범에 우려도
권성동 주말 막바지 의견수렴…당 내홍 수습·국정동력 뒷받침 과제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 매일신문DB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 매일신문DB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으로 대구경북(TK) 최다선(5선)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구갑)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비대위 성격과 임기,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 확정된 것이 아무 것도 없는 상황에서 주 의원이 전권(全權)없는 비대위원장을 맡을 경우 당내홍 수습에 한계를 보일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7일 복수의 국민의힘 의원들에 따르면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 인선과 관련해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주 의원이 비대위를 이끌 적임자라는 중지가 모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익명을 요구한 영남지역의 한 의원은 "오는 9일 전국위원회와 의원총회에서 주 의원이 비대위원장으로 추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당 내에선 지난 2020년 21대 국회 첫 제1야당 원내대표를 지냈고 비교적 계파색이 옅은 데다, 국민의힘 최대 지지층인 TK 최다선이라는 점도 비대위원장 추천의 배경이 됐다는 설명이다.

앞서 지난 4일 주 의원은 매일신문과의 통화에서 "공식적으로 제안 받은 게 없어 특별히 낼 입장이 없다"고 밝힌 바 있지만, 주말 사이 당 지도부로부터 비대위원장 제의를 받아 현재 수락 여부를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번 비대위의 임기와 성격이 아무것도 정해지지 않은 채 '주호영 비대위'를 출범시키는 데 대해 주 의원 측은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 의원 측은 혁신형 비대위를 추진하기 위해서는 임기를 상당 기간 보장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당 일각에서는 주 의원에게 차기 전당대회까지만 당을 안정적으로 이끌 '관리형 비대위' 역할만 요구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지역 정치권에서도 전권 없는 '주호영 비대위' 출범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정치권 한 관계자는 "위기에 빠진 당을 혁신할 비대위원장이 아니라 사실상 차기 전대를 위한 전당대회준비위원장에 가까운 자리를 TK 최다선에게 떠넘기다시피 한 것 아니냐"며 "개문발차식으로 일단 주호영 비대위 수락을 압박하는 것은 당 최대 지지층인 TK 시도민에 대한 예의도 아니다"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