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로시 연설 중 또 등장한 권성동의 '휴대폰'…"무례하다"

지난 4일 권성동 원내대표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쪽을 향해 휴대전화를 들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JTBC 보도화면 캡처
지난 4일 권성동 원내대표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쪽을 향해 휴대전화를 들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JTBC 보도화면 캡처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또 휴대전화로 구설수에 휩싸였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의 국회 회담 중 펠로시 의장을 향해 휴대전화를 든 채 촬영하는 듯한 장면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지난 4일 오전 국회에서는 펠로시 의장과 김진표 국회의장의 회담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여야 원내대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의원들도 배석했다.

당시 회담 상황이 촬영한 언론 영상에서 참석자들이 펠로시 의장 발언을 경청하고 있을 때 권 원내대표가 갑자기 휴대전화를 꺼내 얼굴 높이까지 들어올리는 장면이 포착됐다. 권 원내대표의 휴대전화는 펠로시 의장 쪽을 향해 있어 그를 촬영하는 듯한 모습이었다.

언론 카메라에는 권 원내대표가 두 차례에 걸쳐 펠로시 의장 쪽을 향해 사진을 찍는 듯한 장면이 담겼다.

이같은 모습이 전해지자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는 권 원내대표의 행동이 무례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네티즌들은 "얼마 전에 휴대폰으로 논란을 만들었으면 또냐" "초상권 침해 아니냐" "너무 대놓고 찍는다" 등의 부정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앞서 지난달 2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권 원내대표가 휴대전화로 윤석열 대통령과 주고받은 텔레그램 메시지가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포착된 휴대전화 화면에는 윤 대통령이 "우리 당도 잘하네요, 계속 이렇게 해야"라며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라고 이준석 대표를 언급한 메시지가 포착됐다.

이후 권 원내대표는 본인의 잘못을 인정하며 고개를 숙였고, 대통령실은 "사적인 대화 내용이 노출돼 국민과 언론에 일부 오해를 일으킨 점에 대해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4일 0시 기준 )

  • 대구 5,636
  • 경북 6,458
  • 전국 119,60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