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D-100' 코앞! 점수대별·영역별 대비 전략은 무엇?

  • 0

상위권 학생은 고난도 문항 위한 시간 확보하는 연습 필요
수학은 지난 6월 모평 4점 문항 난이도↑, 고난도 문제 자주 접해봐야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고사가 치러진 지난 6월 9일 오전 대구 수성구 경북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시험을 보고 있다. 매일신문DB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고사가 치러진 지난 6월 9일 오전 대구 수성구 경북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시험을 보고 있다. 매일신문DB

오는 9일은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100일 앞둔 날이다. 수시모집 지원 준비를 하면서 수능 마무리 공부를 잘해야 할 시점이다. 그동안 공부한 내용을 점검하고, 남은 기간 학습 계획을 잘 세워야 할 때다. 송원학원 진학실의 도움을 받아 앞으로 어떻게 수능에 대비해야 할지 점수대별, 영역별로 살펴봤다.

◆상위권은 시간확보·중위권은 실수방지·하위권은 개념적용

성적 상위권 학생은 실수를 줄이고 고난도 문항을 풀 시간을 확보하는 기술을 터득해야 한다. 이를 위해 기본 문항을 최대한 빠르고 정확히 푸는 연습이 필요하다. 국어는 독서 중심으로 고난도 문항에 대비하되, 문단 분석을 통해 글을 구조적으로 파악하고 지문에 대한 이해 및 추론 능력을 향상시켜야 한다.

수학은 개념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바탕으로 각 개념의 연결 구조를 확인함으로써 개념의 활용 방식을 익힐 필요가 있다. 영어는 절대평가이기 때문에 부담은 감소했지만 빈칸 추론 유형 같은 어려운 문항에 대비하고 꾸준히 모의고사를 풀어봄으로써 실전 감각을 유지해야 한다.

중위권 학생은 가능한 한 실수를 줄이는 것이 고득점의 비결이다. 그러므로 모르는 문제를 틀리는 것보다 아는 문제를 실수로 틀리는 것을 막는 데 주력해야 한다. 자신이 몰라서 틀린 문제와 실수로 틀린 문제를 구별한 뒤에 몰라서 틀린 문제는 관련 기본 개념을 다시 확인해 익히고, 실수로 틀린 문제는 실수한 부분을 명확히 확인해야 한다.

하위권 학생 역시 절대 포기하지 말고 과목별 기본 개념들을 실전 문제 풀이에서 적용하는 연습을 할 필요가 있다. 수능엔 핵심 개념이 반복해서 출제될 뿐만 아니라 개념을 정확히 알고 있다면 충분히 풀 수 있는 문제들이 많이 나온다.

통합형 수능이 도입된 지난해 모의평가 및 수능 기출문제를 풀고, 문제에서 활용된 기본 개념을 다시 확인하면 도움이 된다. 기출문제를 풀 때 문항별로 시간을 정해 놓고 너무 어려운 문제에 매달리기보다 일단 자신이 맞힐 수 있는 문제부터 모두 맞히고 오답 정리를 통해 틀린 문제의 개념과 풀이 방식을 확인하는 것이 좋다.

◆ 국어는 세부 정보 확인, 수학은 공통과목 변별력에 대비

6월과 9월 모의평가(모평)는 올해 수능의 출제 경향과 난이도를 분석하는 데 중요하기 때문에 철저히 분석해야 한다.

국어 영역의 경우 6월 모평은 어려웠던 지난해와 비슷하게 출제됐고, 선택과목은 화법과 작문보다 언어와 매체가 다소 어렵게 나왔다. 독서의 경우 지문의 길이와 난이도의 부담은 줄었으나 세부 정보를 확인하는 문제 등에서 까다로운 선지들이 제시되는 경향이 있어 지문을 차분히 읽고 문제를 정확히 푸는 것이 중요하다. 문학은 주요 개념을 학습해 낯선 작품에 대한 문제 해결 능력을 키워야 한다.

선택과목(화법과 작문, 언어와 매체)의 경우 교과서에 제시된 주요 개념이나 원리, 학습 활동 내용 등을 중심으로 기본적인 내용을 학습하는 것이 중요하다. 화법은 교과서에 제시된 화법의 원리와 개념 등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교과서 학습 활동 등에 나온 구체적인 화법 상황을 바탕으로 화법의 원리와 개념을 적용시켜 이해해야 한다.

작문은 교과서의 개념과 원리를 학습해 글쓰기의 과정에 따른 방법과 전략, 자료의 활용, 고쳐 쓰기의 원리에 대한 공부를 해야 한다. 문법은 문법 교과서에 실린 분야별 기본 개념과 용어들을 익혀 두고, 이를 바탕으로 기출 문제 등 다양한 실전 문제들을 많이 푸는 훈련이 필요하다.

수학 영역의 경우 6월 모평은 공통과목 킬러 문항의 난이도는 낮아졌으나 4점 문항의 난이도가 높아 전체적인 체감 난이도는 높았다. 선택과목은 미적분이 가장 어렵고 다음으로 기하, 확률과 통계 순이었다. 선택과목간 난이도 차이로 인한 유‧불리 문제로 선택과목 간 난이도 차이를 줄이고 공통과목의 변별력을 높여 과목 선택에 따른 유‧불리를 줄이는 방향으로 출제될 가능성이 높다.

기본 개념을 바탕으로 수학적 개념들의 연관성을 파악하면서 공부하고 수능 기출문제를 통해 수능 유형에 익숙해져야 한다. 또한, 어려운 문제에 대비해 사고력을 높이는 고난도 문제를 많이 풀어봐야 한다.

차상로 송원학원 진학실장은 "새로운 내용을 공부하기보다는 지금까지 공부한 내용 중에서 어려웠던 부분을 중심으로 정리하는 것이 좋다"며 "정리해 둔 오답 노트를 활용하고 모의고사 문제를 주어진 시간 안에 여러 번 푸는 연습을 해야 하며, 이때 점수에 너무 신경 쓰지 말고 문제 풀이 감각을 유지하는 데 초점을 둬야 한다"고 했다.

이어 "잘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시기이다. 지금부터 수능 당일까지 정상적인 컨디션만 유지하면 된다고 생각하고 무리한 욕심은 부리지 않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