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굳센병원] 어깨관절 '자가 인대 이용 자연관절 수술법' 주목

  • 0

수술·입원, 물리치료, 스포츠재활 등 '원스톱 치료'
병원 내 모든 곳에서 모니터로 수술 장면 지켜 봐

굳센병원은 수술 장면을 CCTV로 공개해 병원, 의료진에 대한 신뢰를 높이고 있다. 굳센병원 제공
굳센병원은 수술 장면을 CCTV로 공개해 병원, 의료진에 대한 신뢰를 높이고 있다. 굳센병원 제공

건강보험 통계 자료에 의하면 2015년 이후 4년간 어깨 관련 병변으로 진료받은 환자 수는 약 200만 명에서 236만 명으로 증가했다.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노년층 환자가 늘어난 이유도 있지만, 스마트 통신 기기의 사용이 일상화되면서 젊은 환자들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신체 활동이 적은 현대인들은 어깨 결림으로 인한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어깨 통증을 동반하는 근육 질환은 힘줄이 손상되고, 시간이 지날수록 염증이 깊어진 것이다. 이는 저절로 아무는 경우가 드물기 때문에 빠른 치료가 필요하다.

어깨 통증은 초기에 전문 병원을 찾아 상담 후 적절한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완치의 첫걸음이다. 만성 환자들은 자가건 이식 봉합술 등 수술의 난이도가 있어 숙련된 의료진이 집도하는 전문 병원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2011년 개원한 '굳센병원'은 대구경북 권역에서 수많은 관절 시술 우수 사례를 보유한 어깨 중점병원이다. '굳세어라 어깨야'를 병원 슬로건으로 정해 회전근개파열, 석회성건염, 탈구, 유착성관절낭염(오십견) 등 어깨 관련 집중치료로 차별화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어깨는 회전근개라고 하는 4개의 힘줄(극상극, 극하근, 견갑하근,소형근)이 있다. 나이가 들면 힘줄이 퇴행하고 약해지면서 파열되고, 관절 주머니가 두꺼워져 염증이 발생한다. 요즘은 50대 이후뿐 아니라 레저나 여가 활동으로 어깨를 많이 사용하는 30~40대 환자도 늘고 있다.

굳센병원에서는 초기 치료를 미루다 수술 시기를 놓친 '회전근개 파열' 환자에게 최대한 자연관절을 지키는 수술 기법을 적용하고 있다. 자가건 이식술, 동종진피 이식술, 이두건 장두 이전술, 상부관절막 재건술 등이 있으며 이런 수술 기법을 익히기까지 의료진은 많은 임상경험이 필요하다.

황준경, 백승길 굳센병원장은 "인공관절은 탈구, 감염 등 합병증 발생 시 치명적일 수 있는 단점이 있는 반면 자연관절을 사용하면 인공 관절 보다 가동 범위, 근력, 내구성 면에서 월등히 뛰어나다. 수술 기술만 확보된다면 자연관절을 최대한 살리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특히 입원 시 모든 수술 장면을 CCTV로 공개해 수술실 내부 관절경 수술 영상과 집도의 모습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게 했다. 수술실 앞, 대기실, 병원 내 휴게실, 로비에 설치된 모니터로 가족들 누구나 볼 수 있어 병원과 의료진에 대한 신뢰를 높이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