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피격 공무원, 살릴 수 있었다…현장시뮬레이션 결과 확인"

하태경 "안보실, '극단적 선택 보다 월북 가능성으로 알리라' 지침"
김진형 전 해군군수사령관 "해군 고속정 출동해 경고만 했어도"…2., 3일 연평도서 진상규명

하태경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이 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서해 현장 시뮬레이션 및 역대 유사사례 분석 전문가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이 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서해 현장 시뮬레이션 및 역대 유사사례 분석 전문가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해양수산부 공무원 서해 피격사건에 대해 현장 시뮬레이션을 실시한 결과 "정부와 군이 잘 대처했다면 충분히 살릴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해수부공무원 서해피격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는 1일 오전 국회에서 전문가 초청 간담회를 열고 사고 현장을 시뮬레이션 했다.

TF단장을 맡은 하태경 의원은 "정부 각 부처가 월북몰이를 주도한 증거 자료를 확인했다"며 "(2020년 9월) 24일 국가안보실에서 외교부와 전 재외공관에 뿌리라고 내린 지침서에 '극단적 선택 가능성보다 월북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리라'는 지침이 있고, 저희 눈으로 다 확인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 서해 현장 시뮬레이션을 공개하는 것은 쉽게 말해 우리 정부와 군이 잘 대처했다면 충분히 살릴 수 있었다는 점을 알리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TF는 시뮬레이션을 통해 숨진 이대준 씨가 발견된 서해 북방한계선(NLL) 북쪽 3㎞ 해상은 남쪽에서 접근해 눈으로 볼 수 있는 거리라고 주장했다.

이명박 정부에서 국가위기관리센터장을 역임한 김진형 전 해군 군수사령관은 간담회에서 "연평도 근해에는 항상 해군 고속정 등 군함은 물론 해경함까지 다수 배치돼 있어 합참과 정부에서 명령만 내리면 언제라도 현장으로 출동할 준비가 돼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김 전 사령관은 "정부와 합참이 실종자 확인 즉시 인근 해상으로 해경함을 보내 북측에 경고만 했더라도 절대 함부로 우리 공무원을 사살하거나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저지를 수 없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영수 TF 위원은 "고속정엔 최소 5㎞ 이상까지 전달되는 대북마이크가 있다. (실종된) 3㎞ 거리면 확성기로 목소리를 내면 (북한에) 들린다는 뜻"이라며 "함정에 설치된 서치라이트와 영상 촬영 장비로 찍었다면 북한에서도 우리 국민이 보고 있는데 총살이나 화형을 시킬 수 없지 않았겠나"라고 덧붙였다.

한편 TF는 다음주 중 활동 내용을 최종 발표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9일 0시 기준 )

  • 대구 7,151
  • 경북 5,898
  • 전국 149,89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