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 전 회장 "푸틴 위해 총알도 맞겠다"…누리꾼 "양로원이나 가"

F1 "전 회장의 개인적 견해일뿐 우리 입장과 대조적"

세계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의 버니 에클스턴(91) 전 회장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블라디미르 푸틴(69) 러시아 대통령을 옹호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유튜브 캡처
세계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의 버니 에클스턴(91) 전 회장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블라디미르 푸틴(69) 러시아 대통령을 옹호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유튜브 캡처

세계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의 버니 에클스턴(91) 전 회장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블라디미르 푸틴(69) 러시아 대통령을 옹호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에클스턴 전 회장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영국 ITV 방송 인터뷰에서 푸틴을 아직 친구로 여기느냐는 질문에 "그는 최상급 인물이며, 나는 그를 위해 총알도 맞을 수 있다"고 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해서는 "다들 때때로 실수한다. 푸틴은 국민을 위해 옳은 일을 한 것이라고 믿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푸틴과의 대화로 전쟁을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보기 불편하다", "인터뷰 도중 사회자가 그의 말을 끊어야 했다", "내가 본 최악의 인터뷰. 나이가 들었으면 양로원이나 가라"는 등 그를 비판했다.

이에 F1은 성명을 통해 "이는 에클스턴 전 회장의 개인적인 견해이며, 지금 F1 입장과는 극히 대조적이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에클스턴 전 회장은 1978년부터 2017년까지 40년간 F1 회장을 지냈다. 그는 2014년 러시아가 그랑프리(자동차 경주대회)를 들이면서 푸틴과 가까워졌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9일 0시 기준 )

  • 대구 7,151
  • 경북 5,898
  • 전국 149,89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