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진사퇴설 일축한 이준석…"'비서실장 사퇴'가 윤심? 해석은 가능, 그런 말은 없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30일 경북 경주 월성원전의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맥스터)을 방문하기에 앞서 월성원전 홍보관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30일 경북 경주 월성원전의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맥스터)을 방문하기에 앞서 월성원전 홍보관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30일 박지원 전 국정원장 등이 제기한 자진 사퇴설에 대해 "박 전 원장이 어떤 인식으로 말씀했는지 모르지만 그런 경우는 없다"고 일축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경북 경주에 있는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 맥스터 현장 시찰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이날 오전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박 실장의 사퇴가 이 대표에게 알아서 거취를 결정하라는 경고이며, 내달 7일 윤리위원회 개최 전에 이 대표가 사퇴할 걸로 본다"는 취지로 언급한 바 있다.

이 대표는 박성민 당대표 비서실장이 전격 사임한 것과 관련해 "어제 박 실장이 울산 지역구에 있다가 제가 포항에 있어서 실제로 같이 와서 얘기했다"며 "박 실장에게 어떤 상황인지 설명을 들었고 제가 박 실장의 뜻을 받아들이겠다고 해서 사임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박 실장의 사퇴가 '윤심(尹心·윤석열 대통령의 의중)'이 떠난 것을 보여준다는 해석이 있다는 질문에 "뭐 그런 해석은 가능하겠지만, 어제 박 의원과의 대화에서 그런 내용은 없었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이날 새벽 페이스북에 '뭐 복잡하게 생각하나. 모두 달리면 되지. 그들이 감당할 수 없는 방향으로'라고 올린 글의 의미에 대한 질문에는 "저는 아무리 이런 것들이, 계속 정치적 사안이 발생해도 개혁의 동력은 이어나가야 한다고 본다"고 답했다.

그는 "특히 당의 지지율 추세나 정부의 지지율 추세 같은 것들도 최근 부침을 겪고 있는 걸로 보인다"면서 "이걸 돌파할 방법은 작년 이맘때쯤처럼 개혁에 박차 가할 수밖에 없다는 생각에 '개혁의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씀드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포항에 이어 이날 경주 원전 일정까지 이틀째 지역 현안 행보를 하는 것이 '윤심 잡기' 아니냐는 질문에는 "그것과는 전혀 상관없고 원래 예정된 행보였다. 그런데 이걸 정치적 사안과 연계해서 해석하기에는 원자력 안전 문제는 이미 잡힌 일정이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경찰이 성상납 의혹의 핵심 인물인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를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하는 데 대해선 "해당 인물이 어떤 얘기를 할지도 모르겠는 게, 해당 변호사가 어제 했던 시계 얘기나 이런 것들은 시계 제작 시점으로 봐서도 말이 안 되는 거라고 얘기가 나왔기 때문에, (경찰 조사에서) 나오는 얘기들이 100% 사실에 입각한 얘기는 아닐 거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경찰로부터 조사 일정을 통보받았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경찰 측 요청을 받은 바 없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9일 0시 기준 )

  • 대구 7,151
  • 경북 5,898
  • 전국 149,89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