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돌연 김건희 비판 "정말 수상한 그녀…두 번 다시 尹 쉴드 안친다"

건희사랑서 김 여사 옹호글 부탁받았다며 운영자 강신업 변호사도 저격

배우 김부선. 연합뉴스
배우 김부선. 연합뉴스

지난 대통령 선거 당시 윤석열 대통령을 지지했던 배우 김부선씨가 김건희 여사와 그의 팬클럽 '건희사랑' 운영자 강신업 변호사를 비판했다.

30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부선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건희 여사, '허위 경력 의혹' 서면 조사서에 50일 넘게 미회신"이라는 제하의 기사 링크와 함께 "법은 만명에게만 공정한가 봐요. 광주 가서 사과하질 말던가, 이순자를 몰래 만나던가, 정말 수상한 그녀입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김부선은 김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 운영자 강신업 변호사의 문자메시지도 공개했다. 김부선은 "강신업 변호사. 적당히 하세요. 민망하고 부끄러워 더 이상 봐줄 수가 없네요. 윤 지지자들 입장도 있는 겁니다"라고 지적했다.

공개된 문자에는 강신업 변호사로 보이는 인물이 지난해 7월 29일 "김 배우님 페이스북에 쥴리 비방 벽화 등 김건희 여사 욕 보이는 X들 공격하고, 아름답고 매력적인 여사가 영부인 되면 좋겠다는 글 하나 올려주시면 안 될까요"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낸 것이 담겼다.

김부선은 "당신이 쉴드 쳐라. 어처구니가 없다. 이 건으로 두 번 다시 윤 쉴드 안 친다. 차단하겠다"는 답장을 보냈다. 김부선이 해당 문자를 받은 날은 서울 종로의 한 중고서점 외벽에 김 여사를 비방하는 내용이 담긴 '쥴리 벽화'가 처음 언론보도를 통해 공개된 날이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후 강 변호사가 이끄는 '건희사랑'은 대통령 부부의 일상 사진을 공개하고 회비 모금 활동을 벌이는 등의 문제로 여러 논란을 빚어 왔다. 강 변호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개들이 짖어도 김건희 팬덤은 계속된다"라며 앞으로도 관련 활동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5일 0시 기준 )

  • 대구 3,038
  • 경북 3,584
  • 전국 62,07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