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 선택' 암시했던 70억 횡령 농협 직원, 음주운전 현행범 적발

주변인이 실종신고한 상태서 음주운전…농협 직원과 사고 상대 모두 큰 부상 없어

경찰 관련 자료 이미지. 연합뉴스
경찰 관련 자료 이미지. 연합뉴스

회삿돈 약 70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아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고 실종된 농협 직원이 음주운전 현행범으로 경찰에 붙잡혔다.

28일 경기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경기 파주시의 지역 농협 직원 A(32) 씨가 전날 오후 3시 20분쯤 파주시 한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하다가 교통사고를 냈다.

A씨와 사고 상대방 모두 큰 부상은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A씨는 자신이 근무하던 지역 농협에서 수십억 원의 회삿돈을 횡령한 정황이 드러나면서 해당 농협에 의해 지난 24일 고소당했다. 지역 농협은 A씨가 빼돌린 금액이 5년 간 약 70억원인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A씨가 해당 지점에서 농산물·자재 등 재고를 관리하면서 실제 재고보다 금액을 부풀려 회계장부에 쓰는 수법으로 돈을 빼돌렸다고 보고 있다.

A씨는 해당 사건이 언론에 보도된 뒤 주변인에게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고, 이에 실종신고가 접수된 상태였다.

경찰은 A씨가 도주할 우려가 있다고 보고 그를 현행범으로 붙잡았다.

A씨는 이미 횡령 혐의를 인정한 상태다. 그는 빼돌린 돈으로 가상화폐 투자와 외제 차 구입 등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횡령 사건은 경기북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에서 담당한다. 경찰은 지역 농협이 제출한 증거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5일 0시 기준 )

  • 대구 3,038
  • 경북 3,584
  • 전국 62,07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