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선 최영조 경산시장, 3천480일의 시장직 마치고 퇴임

살기좋은 도시, 행복도시 경산 만들기 위해 노력…시민과 공직자들에게 감사 인사

최영조 경산시장이 28일 퇴임식을 갖고 부인 이계숙 씨와 함께 공무원들의 박수를 받으며 시청을 떠나고 있다. 경산시 제공
최영조 경산시장이 28일 퇴임식을 갖고 부인 이계숙 씨와 함께 공무원들의 박수를 받으며 시청을 떠나고 있다. 경산시 제공

민선 5·6·7기 최영조 경산시장이 28일 퇴임식을 갖고 3천480일간의 시장직을 마무리했다.

최 시장은 이날 오후 경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퇴임식에서 "시민들이 많이 성원하고 지지해줘 시장의 소임을 무사히 마치고 오늘 떠나게 됐다"며 "시민들 행복을 위해, 더 큰 경산을 위해 열심히 저와 함께 일해 준 동료 공무원들께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2012년 12월 경산시장 보궐선거 당시를 회상하며 "시민 10명 중 2명 정도만 저를 선택했다"면서 "경산시민들이 화합하고 실추된 공직자들이 신뢰를 회복해야 경산발전을 할 수 있겠다고 생각해 선거에서 경쟁했던 모든 후보들과 술 한잔 마시며 지역 발전을 위해 도와 달라고 부탁해 협조를 이끌어 냈다"고 말했다.

최 시장은 "취임 당시 공공기관 청렴도 최하위로 떨어져 경산시민과 공직자들이 자긍심에 상처를 받았으나 5년 만에 전국 시부 1위의 청렴도시로 탈바꿈하고 나눔문화도시, 산업단지 300만평 시대를 여는 등 살기좋은 도시 경산, 행복도시 경산을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왔다"고 회고했다.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공직자들과 시민들이 보여준 헌신과 희생에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경산시민의 한 사람으로 돌아가 더 행복하고 더 나은 미래로 힘차게 나아가는 경산을 응원하겠다"고 퇴임 소감을 밝혔다.

최 시장은 퇴임식에 참석한 조현일 경산시장 당선인에게는 축하 꽃다발을 전달하며 "열정적으로 경산시를 이끌어 시민이 행복한 경산을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최영조 경산시장이 28일 시장직을 마치며 후임 조현일 경산시장 당선인에게 축하 꽃다발을 전하며 앞으로 시정을 잘 이끌어 줄 것을 당부했다. 경산시 제공
최영조 경산시장이 28일 시장직을 마치며 후임 조현일 경산시장 당선인에게 축하 꽃다발을 전하며 앞으로 시정을 잘 이끌어 줄 것을 당부했다. 경산시 제공

이날 퇴임식에는 이기동 경산시의회 의장과 최외출 영남대 총장 등 내빈과 직원 200여명이 참석했고, 공적 소개와 각계 인사의 축하 메시지 영상, 감사패 및 꽃다발을 전달하며 퇴임을 축하했다.

한편 최 시장은 2012년 12월 20일 민선 5기 제7대 경산시장으로 임기를 시작해 이날까지 민선 7기 제9대 경산시장으로 10년 동안 시정을 이끌어 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2일 0시 기준 )

  • 대구 5,816
  • 경북 6,663
  • 전국 128,71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