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당권 나오지 말라"던 홍영표, 당대표 불출마 선언…李 압박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과 홍영표 의원이 24일 오전 충남 예산군 덕산리솜리조트에서 열린 '새롭게 도약하는 민주당의 진로 모색을 위한 국회의원 워크숍'을 마친 뒤 얼굴을 맞대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에 반대의 뜻을 밝힌 친문계 홍영표 의원이 28일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하며 이 의원을 압박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저는 이번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 참으로, 어려운 결정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당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단결과 혁신의 선두에서 모든 것을 던지고 싶었다"면서도 "그러나 지금은 저를 내려놓는 것이 최선이라는 판단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민주당은 무너져 내린 도덕성을 회복하고 정당의 기본 원칙인 책임정치, 당내 민주주의를 다시 세워야 한다"며 "이를 위해 이번 전당대회는 단결과 혁신을 통해 새로운 비전을 만들어 낼 통합의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끝으로 "민주당은 67년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가진 정당이고 수많은 위기를 극복해 왔다"며 "이번에도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하고, 유능한 정책정당으로 반드시 거듭날 것이다. 민주당이 다시 사는 길에 저를 바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 23일 당 워크숍에서 이 의원에게 직접 전당대회 불출마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워크숍 당시 비공개 토론에서 이 의원과 홍 의원이 같은 조(14조)에 배정됐는데, 해당 조에 속한 대다수 의원들이 이 의원을 향해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말아 달라'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 자리에서 홍 의원은 이 의원을 향해 "당의 단결과 통합이 중요한데 당신이 나오면 이것이 깨진다"며 불출마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당시 이같은 요구에 "고민해보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은 홍영표 의원 페이스북 글 전문.

저는 이번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참으로, 어려운 결정이었습니다.
당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단결과 혁신의 선두에서 모든 것을 던지고 싶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저를 내려놓는 것이 최선이라는 판단에 이르렀습니다.
민주당은 무너져 내린 도덕성을 회복하고 정당의 기본 원칙인 책임정치, 당내 민주주의를 다시 세워야 합니다.
이를 위해 이번 전당대회는 단결과 혁신을 통해 새로운 비전을 만들어 낼 통합의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믿습니다.
민주당은 67년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가진 정당이고 수많은 위기를 극복해 왔습니다.
이번에도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하고, 유능한 정책정당으로 반드시 거듭날 것입니다.
민주당이 다시 사는 길에 저를 바치겠습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5일 0시 기준 )

  • 대구 3,038
  • 경북 3,584
  • 전국 62,07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