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산단 내 함바식당 도시락 먹은 180여명 식중독 증상

식중독 관련 합성 이미지. 연합뉴스
식중독 관련 합성 이미지. 연합뉴스

경북 성주군 성주일반산업단지 내 A함바식당에서 대형 식중독 사고가 발생해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28일 성주군 등에 따르면 전날 A함바식당에서 점심으로 도시락 등을 시켜먹은 180여명이 식중독 증상을 호소했고, 이중 일부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함바식당은 27일 점심 메뉴로 돼지고기 두루치기와 계란스크램블 등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주군 보건당국은 식중독 신고가 잇따르자 경북도와 대구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에 사고발생 보고를 하고, 해당 식당 종사자에 대한 검체를 채취하는 한편 식당에서 사용한 칼·도마·행주·음용수 등을 수거해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다.

또 식중독 증상을 호소한 전수를 대상으로 검체를 채취하는 등 역학조사에도 착수했다.

한편 A함바식당은 지역 내 50여 공장·사업장에 도시락 등 급식을 납품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5일 0시 기준 )

  • 대구 3,038
  • 경북 3,584
  • 전국 62,07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