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철 교수 "장제원 같은 사람 위험"…이준석도 "비판에 성역 없어야"

장성철 "방송국에 항의하는 게 권력실세가 할일?…무서워서 방송 못하겠다"
이준석 "이준석 비판은 아무리 해도 방송국에 연락 안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재형 의원실 주최로 열린 '반지성 시대의 공성전' 세미나에서 축사를 통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재형 의원실 주최로 열린 '반지성 시대의 공성전' 세미나에서 축사를 통해 "보수와 진보 진영 모두가 기피하는 문제를 공론화해서 공성전을 벌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자신을 비판한 방송 패널에 대해 방송국에 항의한 일을 암시하며 "시사 패널들은 누구를 비판하더라도 편하게 말씀하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28일 페이스북에서 기사를 링크하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는 앞서 장 의원을 비판한 정치 평론가 장성철 가톨릭대 특임교수의 발언을 다룬 내용이다.

이 대표는 "제가 시사 패널 세상은 좀 아는 편"이라며 "이준석 비판은 아무리 해도 따로 방송국이나 패널들께 연락하거나 그러지 않는데, 다른 곳(사람)이라고 성역이 있어서는 안 된다. 어차피 시청자와 청취자들이 판단하는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장 교수는 페이스북에서 "저는 장제원 같은 분은 정권에 위험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자신의 행태에 대해서 방송에서 비판 좀 했다고 방송국에 전화해서 저에 대해 문제 제기하고 항의하는 게 권력 실세가 할 일인지 잘 모르겠다. 무서워서 방송 패널을 못 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어 "장 의원님! 방송 못 하게 하시면 안 할게요"라며 "혹시 제가 잘못 알고 비판한 부분이 있으면 직접 연락 달라"고 말했다.

이날 이 대표의 글은 이 같은 장 교수 입장에 동조한 것으로, 자신과 갈등 양상을 빚어온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대표주자 장 의원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됐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내 의원모임인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내 의원모임인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연합뉴스

전날 장 교수는 YTN에 출연해 장 의원이 주도한 '미래혁신포럼'을 두고 "윤 대통령을 뒷받침하는 최대 계파의 새로운 모임을 만들어서 출범을 시켰는데 상당히 부적절한 행동을 하고 있다"며 이를 '장 의원이 내년 전당대회 대비를 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장 교수는 "과연 이것이 어떻게 국정을 뒷받침하는 모습이라고 볼 수 있겠나"라고 비판했다.

장 교수는 앞서 MBC에 출연해서도 "장 의원이 (미래혁신포럼에 대해) 정치세력화는 과장된 과한 해석이라고 변명을 했지만 상당히 부적절하고 잘못된 일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장 교수는 1996년 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공채 1기로 정치권에 입문해, 20년 이상 보수 정당에서 당료·보좌진으로 활동한 보수 성향 정치평론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5일 0시 기준 )

  • 대구 3,038
  • 경북 3,584
  • 전국 62,07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