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의 허파 '두류공원' 성당못 서편 '대구대표 도시숲'으로 탈바꿈

숲은 2만4천779㎡ 규모…소나무 등 2만여 그루와 노랑꽃창포 등 10만여 초화 식재

두류공원 성당못 서편에 조성된 '대구대표도시숲' 전경. 대구시 제공.
두류공원 성당못 서편에 조성된 '대구대표도시숲' 전경. 대구시 제공.

대구의 허파로 불리는 두류공원의 성당못 서편 일대가 대구대표도시숲으로 탈바꿈했다.

대구시는 두류공원 성당못 서편에 총예산 30억 원을 들여 대구대표도시숲 조성사업을 완료했다고 28일 밝혔다.

대구대표도시숲은 미세먼지 저감과 열섬현상 완화를 위한 도시바람길숲 조성 사업으로 추진했다. 바람을 만들고 바람이 머물러 가는 숲의 기능적 요소를 가미했다.

이번에 조성한 숲은 2만 4천779㎡ 규모로 소나무, 대왕참나무, 남천 등 나무 2만여 그루와 노랑꽃창포, 황금실유카 등 화초(풀꽃)류 10만여 송이를 심었다.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숲 곳곳에 전망데크, 수변데크, 조형스텐드, 파고라 등으로 꾸민 다층숲과 도심 내 휴식공간도 조성했다.

메타세쿼이아, 버드나무 등 기존 수목들도 최대한 활용하고 대왕참나무길, 메타세쿼이아 길, 단풍나무터널 등 산책길을 조성했다.

기존 생태연못은 관찰 데크와 강수량이 급격하게 늘어날 경우를 대비해 저류 기능과 수질정화 기능을 갖춘 빗물정화정원(레인가든)으로 만들었다.

도시 숲 냉각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수관 폭이 큰 수목으로 직사광선을 차단할 그늘 쉼터도 만들었다.

홍성주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시민들이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는 도시숲 조성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5일 0시 기준 )

  • 대구 3,038
  • 경북 3,584
  • 전국 62,07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