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배현진 악수 거부 이유에 대해 "앞뒤 다른 사람 배척"

'간장 발언' 안철수·장제원 겨냥 인정
대통령과 비공개 회동에 대해 "제가 만난 건 거의 다 공개 안됐을 것"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재형 의원실 주최로 열린 '반지성 시대의 공성전' 세미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배현진 최고위원의 악수를 거부했던 이유를 밝혔다.

이 대표는 지난 27일 MBN 인터뷰에서 "프레임 씌우기, 타박하기 하면서 한편으로 웃는 얼굴로 다가오고. 저는 앞뒤가 다른 경우에는 굉장히 강하게 배척한다"라고 악수 거부의 이유를 전했다.

이 대표는 지난 23일 공개회의 자리에서 배 최고위원의 악수를 거부해 논란이 됐었다.

그는 "지금도 보면 혁신에 대해서 반대하는 분들이 사실관계에 전혀 부합하지 않은 내용을 가지고 (저를) 흠집내기를 시도하는 거다"라며 "내용을 잘 몰라서 그렇게 이야기하는 경우에는 저도 딱히 거기에 대해서 별말 안 하지만 애초에 프레임 씌우기를 한다. 그래서 (혁신위가) 이준석 사조직이다, 그런 주장을 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친윤(친윤석열계)이 개혁에 대해 저항하는 것"이라 말했다.

배현진 최고위원, 장제원 의원, 정진석 부의장 등 친윤 그룹이 자신을 공격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제가 오히려 묻고 싶다"라며 "권력이라고 하는 것들을 그분들이 향유하고 싶은 것인지 잘 모르겠으나 그러면 전당대회를 통해서 하셔라. 제가 지금 봤을 때는 좀 의아한 그런 상황"이라고 했다.

23일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악수를 청했다가 거절당하고, 뒤이어 이 대표 손목을 잡았으나 뿌리쳐지는 등 민망한 장면이 연출됐다. KBS 뉴스 갈무리

페이스북을 통해 '다음 주 간장 한 사발 할 것 같다'고 언급한 것이 안철수(간철수)·장제원 의원을 겨냥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충분히 해석할 수 있다"라고 인정했다.

이 대표는 "저는 그 간장이라는 발언을 제 이름 걸고 한다. 그런데 반대로 저를 공격하는 분들은 본인의 정체를 숨긴다"라며 "이런 당 화합에 도움이 안 되는 익명이거나 허위 사실 인터뷰 이런 것들 근절해야 한다"라고 했다.

지방선거 이후 자신을 공격하는 조직적 움직임이 있다며 "제가 우크라이나 간 거 다 대통령실과 상의하고 외교부와 상의해서 가는 건데 무슨 문제가 (있나) 거기 여행 허가 구역이다. 제가 손들고 간다고 해서 갈 수도 없는 곳이다. 애초에 공격부터 아무렇게나 한 다음에 나중에 끼워 맞추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 (진짜 이유를) 말하고 싶으면 말을 하시라"라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과의 비공개 회동 여부 진실공방에 대해서는 "인수위 시절부터 몇 번 만난 건 사실이다. 그런데 특정 시점에 특정 의도를 가지고 만났다, 이런 걸 확인해줄 수는 없는 것"이라며 "제가 만난 건 거의 다 공개가 안 됐을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첫 해외순방에 나서는데 환송 행사에 참석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인위적으로 환송 행사라든지 이런 걸 하지 않기로 했다고 통보받았다. 그런데 권성동 원내대표는 그래도 개인 자격으로 가보겠다 이렇게 한 거고. 저는 대통령께서 그렇게 허례허식을 멀리하는 모습 보이시겠다는데 저는 거기에 부합하는 게 낫지 않을까 해서 저는 안 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으로 당 윤리위 징계심사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 '당규 30조에 당 대표 권한으로 이 징계 처분을 취소할 수도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권한으로 따지면 윤리위를 해산해버릴 수 있다"라며 "자꾸 그걸 누가 스멀스멀 얘기하는데 저는 쓸 생각이 없다"라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5일 0시 기준 )

  • 대구 3,038
  • 경북 3,584
  • 전국 62,07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